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공지사항 > 서울

    [로그인]  [회원가입]
  [속보] 문 대통령, MB 성명에 "노무현 죽음 직접 거론..분노 금할 수 없다"
글쓴이 이세욱  2018-01-18 13:18:06, 조회 : 2,401

[속보] 문 대통령, MB 성명에 "노무현 죽음 직접 거론..분노 금할 수 없다"

손제민 기자 입력 2018.01.18. 10:41 수정 2018.01.18. 11:46

MOON JAE IN



[경향신문]
· 文 “전직 대통령으로서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 벗어나는 일” · 靑 관계자 “그동안 참을만큼 참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것에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박수현 대변인의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이명박 전 대통령 성명에 대한 입장’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분노’라는 표현은 문 대통령이 자신을 주어로 해서 좀처럼 쓰지 않는 말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이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 내용을 보고 받은 뒤 밤새 참모들과 상의하고 고민한 끝에 이날 오전 9시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등 주요 참모들과의 아침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아침까지 이 전 대통령 성명에 대해 “노코멘트” 입장을 되풀이했다.

문 대통령이 ‘분노를 금치 못한’ 지점은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했기 때문만은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정부는 전임 정부와 달리 청와대가 검찰에 특정 사건에 대해 지침을 내리지 않겠다는 원칙을 철저히 지켜왔다”며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의 어제 입장은 우리가 마치 자신들처럼 사법질서를 농단하고 있는 것처럼 묘사했다. 인내할 수 있는 선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민정수석에 검사 출신 아닌 사람들 앉힌 것도 이 전 대통령이 지적한 그런 식의 검찰 수사를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한 것이었고, 전병헌 정무수석이 잡혀가는 것을 몰랐던 것도 우리가 검찰 수사에 관여하지 않고 있음을 잘 보여준 것 아니냐”며 “그런데 이 전 대통령은 마치 이 정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사감’을 가지고 자신을 타겟 삼은 양 얘기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실 말씀이 있고, 안하실 말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노 전 대통령의 죽음과 자신의 정치적 인생을 떼려야 뗄 수 없는 문 대통령 입장에서,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하면서 분노의 강도가 더 커진 것은 분명해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한 부분에 대해 전체적으로 우리 법 질서에 대한 측면도 있을 것이고 개인적인 상당한 분노와 불쾌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강도 높은 발언으로 큰 정치적 파장이 예상되는 것에 대해 이 관계자는 “정부가 그런 파급 등을 고려해 모든 것을 다 인내할 수는 없다”며 “지금까지 참을만큼 참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에 의해 탄생해 국민의 명령을 집행하고 있다”며 “그러한 상황에서 지금 대통령과 정부 입장이 나감으로 인해 미칠 파급력보다 (전직 대통령이) 해서는 안될 말을 하는 파급력이 대한민국의 역사와 정의, 민주주의에 미칠 파급력이 훨씬 강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손제민 기자 jeje17@kyunghyang.com>





이세욱

...
2018-01-20
15:05:26

 
이세욱
죽음을 앞둔 노무현의 마지막 인사

2018-01-20
15:25:00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꼬리말(댓글) 작성 요령  [1]  이세욱 2016/02/29 3337
공지  재목.재경 1513동기 계룡산 만남- 2008.11.8    이세욱 2008/11/15 3724
공지  재목.재경 1513동기 계룡산 만남2 - 2008.11.8    이세욱 2008/11/15 3319
공지  회원가입로그인 그리고 쪽지 이용방법  [2]  이세욱 2004/07/22 4100
261   문대통령 "신뢰 차 있어 잘될 것" 김위원장 "더 큰 성과 내야"    이세욱 2018/09/18 469
260     9월 평양공동선언 "군사적대 종식·핵위협없는 한반도"  [1]  사철가 2018/09/19 428
259   문재인 . 김정은 만나는 순간, 외신들도 울었다  [1]  사철가 2018/04/27 1032
258   39년 전 ‘그때 그 사진’  [1]  사철가 2018/03/25 1352
257   '정치보복' 외쳤던 MB, 행보 비공개..침묵 휩싸인 삼성동 사무실    이세욱 2018/01/17 2147
256     이명박 前 대통령 입장 발표.."적폐청산 검찰 수사는 정치공작"    이세욱 2018/01/17 1548
      [속보] 문 대통령, MB 성명에 "노무현 죽음 직접 거론..분노 금할 수 없다"  [2]  이세욱 2018/01/18 2401
254         문 대통령 "MB, 盧전대통령 죽음 거론·정치보복 운운에 분노"(종합)  [1]  이세욱 2018/01/18 2298
253       김희중 "나는 착복 안 했다"…특활비 전달 인정    이세욱 2018/01/17 1789
252         '키맨' 김희중 "이명박, 국민께 용서 구해야"..고심 깊어지는 MB측    이세욱 2018/01/20 1367
251         MB 수사 키맨 김희중 “더이상 부끄러운 아빠 되고 싶지 않다”  [1]  이세욱 2018/01/18 1218
250   2017년도송년회 사진  [1]  이세욱 2017/11/15 1088
249   목중고1513송년회    양복인 2017/11/10 1115
248   북교동 105번지  [5]  서정식 2017/08/26 2175
247   ♡목중고1513연합모임 일정 요약♡  [1]  양복인 2017/05/19 1499
246   한 편의 드라마 -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임명..靑 "최순실 게이트 추가수사"    이세욱 2017/05/19 1815
245   2017년 목중고 목포여행(5월23일) 2차 공지    양복인 2017/04/24 1375
244   2017년 목중고 목포여행(5월23일) 공지    양복인 2017/04/21 1072
243   2016년 송년회 사진  [4]  이세욱 2017/01/06 1973
242   ♡목중고1513송년회 안내  [2]  양복인 2016/11/28 1946
241   박영수 특검 "세월호 7시간 · 최태민 유사종교 수사한다"    이세욱 2016/12/02 3162
240   국감장 출석한 윤석열 지청장 주요 발언 영상    팩트TV 2013/10/21 3068
239     돌아온 쟝고 윤석열    이세욱 2016/12/02 3094
238   2016년도 한마음대회    이세욱 2016/11/10 2215
237   지난 여름, 용유도에서 점심을 먹었더라    이세욱 2016/11/10 2021
236   2015년 송년회 사건들...  [3]  이세욱 2016/03/04 3998
235   새 주소록 개별 점검 : 조준기  [3]  조준기 2014/11/05 2865
234   회원가입양식 간소화(주민번호 생략)    운영자 2010/12/25 3296
233   2015년 한마음축제 사진  [1]  이세욱 2015/10/15 3267
232   2014 기금 정산 및 수정주소록 : 조준기    조준기 2014/12/18 2485
231   제목 : 1513 송년회 개최 공지    조준기 2014/11/27 2732
230   회원주소록 점검 및 유지에 관하여  [10]  이세욱 2008/12/20 3991
229   고교졸업50주년행사 사진 - 조준기(서울회장) 촬영  [1]  이세욱 2014/11/05 2664
228   고교졸업50주년행사 사진 - 김용기(목포총무) 촬영    이세욱 2014/11/05 3528
227   고교 졸업 50주년 기념 및 역사문화관 개관 행사 관련 모교 방문 일정 공지 : 조준기  [1]  조준기 2014/10/10 2920
226   재경목포중고 - 개교 72주년 기념축제 - 10/18(토)~10/19(일) 안내 : 총동창회 문서 전달    조준기 2014/09/26 2888
  1 [2][3][4][5][6][7]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6096
오늘의 방문자수 : 1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