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수사 키맨 김희중 “더이상 부끄러운 아빠 되고 싶지 않다”: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 
 

[연합뉴스]© ⓒ 중앙일보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 주변에 대한 검찰 수사의 ‘키맨’으로 떠오른 김희중(50)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검찰 진술 전 “더이상 부끄러운 아빠가 되고 싶지 않다”고 지인에게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 [연합뉴스]


김 전 실장과 오랫동안 알고 지낸 정두언(60) 전 의원은 1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전 실장이 검찰에 모든 것을 털어놓기 전 내게 ‘더이상 아이들한테 부끄러운 아빠가 되고 싶지 않다’고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실제로 김 전 실장은 최근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고 한다. 그는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세 사람 중 유일하게 구속되지 않았다. 하지만 검찰에 “국정원에서 받은 특활비를 이 전 대통령이 해외출장 갈 때 달러로 바꿔 전달했고, 영부인인 김윤옥 여사에게도 건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런 진술을 확보하자 그동안 말을 아끼던 MB는 17일 언론 성명을 통해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18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이 김윤옥 여사를 보좌하는 제2부속실 쪽에 전달됐고, (이것이) 김윤옥 여사의 명품 구입에 쓰였다”는 김 전 실장의 진술을 추가 폭로했다.

정 전 의원은 “김 전 실장의 입이 열림으로써 MB를 향한 각종 의혹 실마리가 모두 풀릴 것”이라며 “김 전 실장은 MB의 돈 문제에 관해선 누구보다 잘 아는 핵심 중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사실 국정원 특활비는 MB 정부뿐 아니라 과거 청와대의 관행이었기 때문에, 여기까지 수사가 들어올 거라곤 예상하지 못해 MB가 김 전 실장을 미리 설득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거론한데 대해 "이미 돌아가신 노 전 대통령 이야기를 폭로해봐야 국민이 알아주겠나. 결국 이명박이 죽어야 역전이 되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실장은 이 전 대통령이 지역구 의원(서울 종로)을 하던 1997년부터 15년간 MB를 보좌했다. 그러나 2013년 1월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돼 징역에 처하면서 MB와 멀어졌다. 그는 1심 선고 후 MB의 사면을 기대하고 항소를 포기했으나, MB는 임기 중 특별사면 명단에 그를 포함하지 않았다. 김 전 실장은 1년 3개월 징역을 살다 2014년 만기출소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