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공지사항 > 서울

    [로그인]  [회원가입]
  돌아온 쟝고 윤석열
글쓴이 이세욱  2016-12-02 19:19:12, 조회 : 2,238

박근혜 정권에 '두 번째 칼' 겨누는 윤석열 검사

최재훈 기자 | 2016/12/02 03:00

가-가-가+가+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2013년 10월 법사위 국감에 출석한 모습.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이던 그는 국감에서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해 3년간 한직(閑職)인 고검으로 좌천됐다. /윤동진 객원기자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징계를 받고 좌천된 윤석열(56) 대전고검 검사가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게 됐다. 박영수 특별검사는 1일 윤 검사를 향후 특검에 파견될 현직 검사 20명의 팀장으로 파견해 줄 것을 법무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 검사가 박 특검의 '영입 1호'가 된 셈이다.

박 특검과 윤 검사는 2006년 대검 중수부장과 중수부 연구관으로 호흡을 맞춰 현대차 비자금, 론스타 사건을 수사했다. 특히 2000년대 들어 최대의 기업 비리 수사로 불렸던 현대차 비자금 사건은 검찰 수사관들이 비밀 금고 위치까지 정확히 파악해 압수 수색을 했을 정도로 확실한 제보와 탄탄한 내사(內査)가 바탕이 됐다. 그 제보를 입수해 내사를 벌인 사람이 윤 검사라는 사실이 나중에 알려졌다.

윤 검사는 1991년 서른한 살에 사시에 늦깎이 합격했다. 김수남 검찰총장의 대학 1년 후배인데 사시는 7년 늦다. 하지만 검사 초년병 때 서울지검 특수부에 발탁돼 대형 사건 수사를 많이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중수부 1과장 등 요직을 거쳤다. 그는 두 차례 '살아 있는 권력'에 칼을 겨눴다. 처음은 2003~2004년 대선 자금 수사였다. 당시 안대희 대검 중수부장, 남기춘 중수부 1과장 등과 함께 노무현·이회창 캠프의 불법 대선 자금을 파헤쳤다.


두 번째는 현 정권 출범 첫해인 2013년 벌인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다. 청와대와 법무부가 원치 않는 수사였다. 그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구속 수사를 주장해 법무부와 마찰을 빚었다. 그는 그해 가을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상관인 조영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의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일로 정직 1개월 징계를 받고 고검으로 좌천됐다.


 

대통령 대신 총리에게 임명장 받는 특별검사 황교안 총리(왼쪽)가 1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최순실 게이트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특검의 임명권자는 박근혜 대통령이지만 박 대통령이 이번 특검의 수사 대상이라는 점을 감안해 황 총리가 대신 임명장을 준 것이다. 박 특검은 이날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20명 파견 검사들의 팀장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박상훈 기자

국감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검찰) 조직을 사랑하느냐. 사람에게 충성하는 거 아니냐"고 묻자 그가 "대단히 사랑한다.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오늘 이런 말씀을 드린다"고 답한 일이 두고두고 검찰 안팎에서 회자됐다. 그는 3년째 검찰 내에서 한직(閑職)으로 분류되는 고검(대구·대전고검)에서 근무해왔다.

이 때문에 그가 특검팀에서 파견 검사 팀장을 맡게 되면 현 정권에 대해 한풀이를 하지 않겠느냐는 우려도 없지 않다. 그러나 박 특검은 "그런 건 영화에나 나오는 얘기"라며 "윤 검사가 복수(復讐) 수사를 할 사람이면 뽑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박 특검은 "윤 검사가 '저는 제발 빼주십시오'라고 극구 사양했는데 내가 간곡하게 부탁을 했다"고 했다.

대통령 명의로 된 임명장 - 박영수 특별검사가 받은 임명장. 대통령 명의로 ‘대통령 측근으로 인한 국정 농단 사건을 규명하라’고 한 점이 눈길을 끈다. /연합뉴스

박 특검은 이날 윤 검사 인선을 출발로 특검팀 구성을 서두르겠다고 했다. 특검보 4명에 대해서도 "추천받은 분도 있고 생각해둔 분도 있는데 머리가 아프다"고 했다. 그는 전날 이 사건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밤잠을 설쳤다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수사를 담당한 부장검사들은 대부분 특검 파견 대상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도 최순실씨나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등 기소한 사람들에 대한 재판을 책임질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향후 특검 수사의 핵심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느냐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사법 처리 문제다. 박 특검이나 윤 검사는 친정인 검찰에 칼을 들이대야 할 수도 있다.

검찰 주변에선 박 특검이나 윤 검사의 수사 스타일로 볼 때 어느 정도 준비가 되면 동시다발적으로 관련자들을 소환하면서 속도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구고검장을 지낸 심재륜 변호사는 "지금껏 성공한 특검이 별로 없다"면서 "특검은 검찰이 여러 가지 사유로 건드리지 못한 부분에 집중해 수사해야 하고 검찰의 인력을 잘 활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 특검 '인선 1호' 윤석열...수사 정면돌파 의지 ■




박영수 특별검사가 임명된 뒤로 '최순실 게이트' 수사가 검찰에서 특별검사 체제로 무게 중심이 넘어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윤석열 검사가 특검 구성원으로 합류하면서 첫 인선부터 주목되고 있는데요, 검찰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수사 진행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조용성 기자!

윤석열 검사가 특검에 합류한 내용부터 설명해주시죠.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가 어제 법무부와 검찰에 윤석열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를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특별검사보는 경력 7년 이상 변호사로 자격이 제한돼 있어, 현직인 윤 검사는 파견검사 20명 중 한 명으로 참여하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수사팀장'이라는 비공식 직함으로 임명하면서 백 명 가까운 특검 인력을 관리하며 실질적인 수사를 이끌어 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윤 검사는 사양했지만 여러 차례 권유를 받으면서 마음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영수 특별검사는 "사건에 대해 의지와 사명감을 가지고 파헤칠 수 있는 끈기 있는 검사, 똑똑한 검사가 필요했다"고 말했는데요, 현 정권에서 좌천된 윤 검사가 복수수사를 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그럴 사람이면 뽑지 않았을 것이라며" 윤 검사에 대한 큰 신뢰를 내비쳤습니다.

특검법에 따라 관계기관은 파견 요청을 무조건 받아들여야 하는 만큼 윤 검사는 조만간 특검팀에 예외 없이 합류할 예정입니다.

[앵커]
박영수 특별검사가 첫 인선으로 윤석열 검사를 뽑은 것으로 비춰봤을 때, 어떤 의미를 담고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윤석열 검사는 '특수통'으로 불리는 박영수 특검과 현대자동차 비자금 사건, 론스타 주가조작 사건 등을 수사하며 손발을 맞춰본 경험도 있습니다.

또 윤 검사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중수 1·2과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을 지내며 특수수사로 이름이 나 있습니다.

지난 2013년 국정원 직원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특별수사팀장을 맡았을 때 검찰 수뇌부의 외압이 심하다며 폭탄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 일로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은 뒤 이번 정권에서 잇따라 좌천 인사 발령을 받았는데요, 이런 정황을 봤을 때 윤 검사를 처음으로 팀에 합류시킨 박 특검이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력으로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인선으로 분주한 박 특검은 동시에 수사기록에 대한 철저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검찰 쪽에 기록 검토팀 구성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기록 인수인계 작업에 속도를 내는 것인데요, 박 특검은 수사기록 인수인계와 검토를 마친 뒤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을 만나 세부 사안을 협의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YTN 조용성[choys@ytn.co.kr]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꼬리말(댓글) 작성 요령  [1]  이세욱 2016/02/29 2713
공지  재목.재경 1513동기 계룡산 만남- 2008.11.8    이세욱 2008/11/15 3444
공지  재목.재경 1513동기 계룡산 만남2 - 2008.11.8    이세욱 2008/11/15 3083
공지  회원가입로그인 그리고 쪽지 이용방법  [2]  이세욱 2004/07/22 3616
259   문재인 . 김정은 만나는 순간, 외신들도 울었다  [1]  사철가 2018/04/27 439
258   39년 전 ‘그때 그 사진’  [1]  사철가 2018/03/25 695
257   '정치보복' 외쳤던 MB, 행보 비공개..침묵 휩싸인 삼성동 사무실    이세욱 2018/01/17 1382
256     이명박 前 대통령 입장 발표.."적폐청산 검찰 수사는 정치공작"    이세욱 2018/01/17 1066
255       [속보] 문 대통령, MB 성명에 "노무현 죽음 직접 거론..분노 금할 수 없다"  [2]  이세욱 2018/01/18 1418
254         문 대통령 "MB, 盧전대통령 죽음 거론·정치보복 운운에 분노"(종합)  [1]  이세욱 2018/01/18 1335
253       김희중 "나는 착복 안 했다"…특활비 전달 인정    이세욱 2018/01/17 1168
252         '키맨' 김희중 "이명박, 국민께 용서 구해야"..고심 깊어지는 MB측    이세욱 2018/01/20 961
251         MB 수사 키맨 김희중 “더이상 부끄러운 아빠 되고 싶지 않다”  [1]  이세욱 2018/01/18 718
250   2017년도송년회 사진  [1]  이세욱 2017/11/15 907
249   목중고1513송년회    양복인 2017/11/10 922
248   북교동 105번지  [5]  서정식 2017/08/26 1491
247   ♡목중고1513연합모임 일정 요약♡  [1]  양복인 2017/05/19 1089
246   한 편의 드라마 -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임명..靑 "최순실 게이트 추가수사"    이세욱 2017/05/19 1312
245   2017년 목중고 목포여행(5월23일) 2차 공지    양복인 2017/04/24 1142
244   2017년 목중고 목포여행(5월23일) 공지    양복인 2017/04/21 846
243   2016년 송년회 사진  [4]  이세욱 2017/01/06 1607
242   ♡목중고1513송년회 안내  [2]  양복인 2016/11/28 1568
241   박영수 특검 "세월호 7시간 · 최태민 유사종교 수사한다"    이세욱 2016/12/02 2254
240   국감장 출석한 윤석열 지청장 주요 발언 영상    팩트TV 2013/10/21 2816
    돌아온 쟝고 윤석열    이세욱 2016/12/02 2238
238   2016년도 한마음대회    이세욱 2016/11/10 1841
237   지난 여름, 용유도에서 점심을 먹었더라    이세욱 2016/11/10 1679
236   2015년 송년회 사건들...  [3]  이세욱 2016/03/04 3294
235   새 주소록 개별 점검 : 조준기  [3]  조준기 2014/11/05 2665
234   회원가입양식 간소화(주민번호 생략)    운영자 2010/12/25 3016
233   2015년 한마음축제 사진  [1]  이세욱 2015/10/15 2858
232   2014 기금 정산 및 수정주소록 : 조준기    조준기 2014/12/18 2342
231   제목 : 1513 송년회 개최 공지    조준기 2014/11/27 2421
230   회원주소록 점검 및 유지에 관하여  [10]  이세욱 2008/12/20 3562
229   고교졸업50주년행사 사진 - 조준기(서울회장) 촬영  [1]  이세욱 2014/11/05 2422
228   고교졸업50주년행사 사진 - 김용기(목포총무) 촬영    이세욱 2014/11/05 3137
227   고교 졸업 50주년 기념 및 역사문화관 개관 행사 관련 모교 방문 일정 공지 : 조준기  [1]  조준기 2014/10/10 2641
226   재경목포중고 - 개교 72주년 기념축제 - 10/18(토)~10/19(일) 안내 : 총동창회 문서 전달    조준기 2014/09/26 2709
225   1513 9 월 정모 안내 : 조준기    조준기 2014/09/10 2077
224   목중고 역사문화관 설문양식 공지 :국내외 거주 1513회원 공지 :    조준기 2014/08/19 3216
  1 [2][3][4][5][6][7]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2453
오늘의 방문자수 : 11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