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세상만사

    [로그인]  [회원가입]
  여관에서 쉬자니까?
글쓴이 문창규  2005-02-16 15:35:23, 조회 : 1,073

본사공문 가족안테나 한타프리마트 파랑새코너 XQ프라자 타이어가족 자료실 설문서 암호변경 마일리지 Help 사용자 관리    
      

본사공문 가족안테나 한타프리마트 파랑새코너 XQ프라자 타이어가족 자료실 설문서    
    어렵고 힘든 한타가족을 위한 도움의 손길
      
  발신처  입력일  조회수  이메일
  강서지점 강서종합타이어판매㈜   2005/02/15   23    hayson@dreamwiz.com

제 목   여관에서 쉬자니까

  






여관에서 쉬고 갈까?...

나에게도 어여쁜 여자친구가 생겼다.
남자라곤 만나본 적 없다는 그녀에게
내가 첫 번째 남자친구가 된 것이다.

그래서 손을 잡을 때도 조심스러웠고
항상 그녀의 순수한 모습을
다치게나 하지 않을까 염려했다.

그녀를 만나기 시작한 지 2주쯤 지났다.
이번 주말에는 뭘 할까 궁리한 끝에
기차를 타고 춘천에 가기로 했다.

아침 일찍 출발한 우리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많은 추억을 가슴에 간직한 채
저녁이 되어 춘천역으로 왔다.
열차시간이 한 시간이나 남아 역주변을 거닐었다.
휑한 역주변에는 여관과 식당들만이 있을 뿐.

겨울이라 밖에 있기도 춥고.
여관 간판을 보며
‘저기서 쉬면 따뜻할 텐데’ 하는 생각을
슬쩍 하다가도 천사 같은 그녀를 보면
그런 생각을 한 나 자신이 죄스러워졌다.


“춥지?
아직 한 시간 정도 남았는데 뭘 할까?
커피숍 갈까?”
“아니. 시간도 애매하고 커피숍가면 돈 아까워.”

이어서 그녀가 말했다.
“우리 여관에서 쉬고 있을까?”

순간 아찔했다.

‘헉! 아,아니…나야 좋긴한데.
근데 우리 아직 뽀뽀도 안했는데…
어떡하지?
좋긴한데….’

당황한 나는 어쩔 줄 몰라 하며
그녀를 바라보는데 그녀가 다시 말했다.




“왜 그래? 역 안에서 쉬고 있자니까∼.”










첨부파일:
  








No  제목   발신처   입력일  
4082FG2850
    여관에서 쉬자니까    강서지점 강서종합타이어판매㈜   05-02-15



      
    FUSP1:0000000462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31   이 가을에 맞는 양생법 소개    임영록 2004/10/05 1041
30   無 題    문창규 2004/09/30 1051
29   추설의 유래    보성 촌놈 2004/09/28 1017
28   한가위    김종칠 2004/09/27 1027
27   고향을 잘 다녀오세요    김종칠 2004/09/26 971
26   지리산 천왕봉과 운해    김종칠 2004/09/25 1064
25    줄 인 말.    문창규 2004/09/21 1057
24   송계8경 월악영봉(1,094m)에 서다  [1]  노만우 2004/09/21 1231
23   은행이자 너무 싼데 더 좋은 수 없을까?  [1]  임영록 2004/09/17 1046
22   야생화의 천국 고산초원 대덕산(1,310m)금대봉(1,418m)을 다...  [1]  노만우 2004/09/06 1181
21   여성 도우미  [1]  김종칠 2004/09/05 882
20   환상의 애플랫    김종칠 2004/09/04 951
19   건강생활을 위한 세가지 습관    임영록 2004/08/31 918
18   불꽃 놀이    김종칠 2004/08/28 845
17   단원 김홍도 화백의 춘화    김종칠 2004/08/27 1142
16   어린이 동화 60편    김종칠 2004/08/27 1130
15    이 해인 순녀님의 글    김종칠 2004/08/27 863
14   우리세대의 건강습관 길들이기    임영록 2004/08/26 844
13   여자들이 싫어하는 운동 선수 ?!!!!! ?    문창규 2004/08/20 974
12   석룡산 조무락골을 다녀와서  [1]  노만우 2004/08/09 1179
11   코스모스 연심  [3]  이세욱 2004/08/07 1118
10   일기 와 SEX  [2]  문창규 2004/08/03 989
9   즐거운 세상을 만들어갑시다...  [4]  이세욱 2004/07/02 828
8    건 망 증 ?  [1]  문창규 2004/07/28 994
7   태풍이 몰아치는 항구!  [1]  문창규 2004/07/27 934
6   이세상에서 제일 강한 놈    임영록 2004/07/22 883
5   SEX 의 값어치    문창규 2004/07/13 877
4   나는 이렇게 살고있다오  [1]  노만우 2004/07/12 2527
3   지역별 아줌마들의 감탄사에 대한 고찰    수제비 2004/07/07 751
2   그럼 걸어가, 짜샤!  [1]  곰바우 2004/07/07 574
1   우리 모두의 염원...    우염원 2004/07/07 592
 [1][2][3][4][5][6] 7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9220
오늘의 방문자수 : 5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