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세상만사

    [로그인]  [회원가입]
  아차산의 유령
글쓴이 이세욱  2007-06-16 01:51:53, 조회 : 1,795

 


The Music of The Night 



Night time sharpens, heightens each sensation,       밤은, 감정을 날카롭게, 고조 시키며
Darkness stirs and wakes imagination,                  어둠은 상상력을 자극시키고 일깨워
Silently the senses, abandon their defenses,          조용히 감정을 풀어주네, 

Slowly, gently night unfurls it's splendour,        천천히 온화하게 밤은 그 광체를 펼쳐, 
Grasp it, sense it, tremulous and tender,          잡아봐 느껴봐, 떨리면서 부드러워. 
Turn your face away from the garish light of day,         찬란한 낮의 빛에는 고개 돌려, 
Turn your thoughts away from cold, unfeeling light,      차갑고 느낌 없는 빛에는 생각하지 마, 
And listen to the music of the night.                           그럼 밤의 음악을 들어보렴. 

Close your eyes and surrender to your darkest dreams!       눈을 감고 몽롱한 꿈에 빠져 봐요! 
Purge your thoughts of the life you knew before!                 이전에 알았던 삶은 다 지우고! 
Close your eyes, let your spirit start to soar!        눈을 감고, 그대 영혼이 날아오르도록 해 보렴! 

And you'll live as you've never lived before.  그럼 그대 전에 살아보지 못했던 삶을 살게 될거야 
Softly, gently, music shall surround you.      부드럽고 온화하게 음악은 그대 둘러싸려고 해. 
Feel it, hear it, closing in around you.         느껴봐요, 들어봐요, 그대 주위를 둘러싸는 음악을. 
Open up your mind.                                  마음을 열고, 
Let your fantasies unwind,                                             그대 환상들을 풀어놓아요
In this darkness which you know you can not fight,           어찌할 수 없는 이 어둠 속에,
The darkness of the music of the night.                            밤의 노래가 풀어놓은 이 어둠 속에. 

Let your mind start a journey through a strange new world!   그대 마음이 낯선 새로운 세계로 떠나게 해봐!
Leave all thoughts of the world you knew before!     이전에 알았던 세상의 모든 생각들은 다 버리고! 
Let your soul take you where you long to be!       그대 영혼이 그대 갈망하는 곳으로 데려가게! 
Only then                      그러면 
Can you belong to me     내 사랑 될 거야! 

Floating, falling, sweet intoxication,                  떠다니며, 흘러내리면서, 달콤한 흥분,
Touch me, trust me, savour each sensation,      만져보고, 믿어봐, 모든 감흥을 다 느껴봐
Let the dream begin,                   그 꿈을 꾸며 
Let your darker side give in,                너의 어두운 그림자를 
To the power of the music that I write,         내가 쓴 음악의 힘에,
The power of the music of the night.           내 밤의 노래의 힘에 맡기고. 

You alone can make my song take flight,     그대 내 노래의 날개여,
Help me make the music of the night!          도와주오, 내 밤의 노래가 날 수 있게! 



Alessandro Safina









I love you...


서정식
초여름 야생화 그리고 아름다운 음악이 잘 어울리네 그려. 세욱이 자네는 예술에 남다른 감각을 지니고 있는둣하이. 자주 올리게나 2007-06-22
02:34:23

삭제
이세욱
얼마전에 카메라가 하나 생겨 요즘은 사진을 배우고 있는데, 그 재미가 생각 밖이네. 찍고 난 다음에 바로 보고 또 취향대로 편집도 할 수 있으니 말일세. 그래서 이것 저것 찍어 보고 있네. 과분한 격려 고맙고, 일전에 자네가 올린 찬선이 딸 행사 시 에 찍은 사진도 잘 보았네...마치 알파치노 같은 자네 폼하며, 원호, 서구, 그리고 아틀란타에 있는 줄 알았던 한선이도. 2007-06-23
01:11:31

삭제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247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1  [31]  김종칠 2005/07/25 9763
공지  박수 건강법    문창규 2006/04/10 3290
245   나는 이렇게 살고있다오  [1]  노만우 2004/07/12 2563
244   말고 투명한 수체화    김종칠 2005/05/05 2386
243     꽃같이...    이세욱 2007/06/02 2354
242     시크렛 가든    이세욱 2007/09/02 2245
241     가을 산새    이세욱 2007/11/22 2242
240   폐허 이후  [1]  이세욱 2006/02/17 2041
공지  버리면 가벼워지는 것을...  [1]  문창규 2006/02/01 2009
공지  웃음의 10 계명    문창규 2006/04/07 1998
공지  나이가 든다는 것은 !  [2]  문창규 2006/04/03 1961
236     서울숲 꽃사슴    이세욱 2007/07/19 1943
235   갤러리 "낮에 나온 반달"  [2]  이세욱 2006/07/12 1942
234     내 맘의 강물    이세욱 2009/01/31 1938
233   갤러리 "아차산"    이세욱 2007/08/14 1920
232     흔들리며 피는 꽃 II    이세욱 2009/01/17 1909
231     흔들리며 피는 꽃    이세욱 2007/12/26 1880
230      가을 맞이... "다리 위의 달"... 어느새...  [1]  이세욱 2006/08/08 1842
229     한강변의 야생화들...    이세욱 2007/07/05 1835
228   중년가요 연속듣기    김종칠 2005/05/22 1819
227     노랑나비 흰나비    이세욱 2007/07/18 1803
226   그때 어른거려라    겨울엽서 2012/01/26 1797
    아차산의 유령  [2]  이세욱 2007/06/16 1795
224   갤러리 "한강"    이세욱 2007/07/04 1789
223     해 저문 한강    이세욱 2008/11/30 1782
222   이상한 광고  [1]  권혁채 2012/02/11 1736
221   박주영의 멋진 골[청소년 월드컵]    김종칠 2005/06/18 1723
220   Katia Guerreiro Fado Maior (카치아 게헤이루 : ...    김종칠 2005/06/28 1677
219   살며 생각하며-루즈벨트 대통령 부인 글  [1]  김종율 2011/01/06 1644
218   오페라속의 발레 이야기    김종칠 2005/07/22 1573
217     서울 夜景    이세욱 2007/01/15 1558
216   낙엽 밟는 소리가...?    지난가을 2012/01/10 1547
215   病이 있으면 藥도 있다. 그약은 산야초다(펌).    김영주 2005/01/09 1536
214   흔들리며 피는 꽃 IV    지난가을 2011/11/29 1520
213    O del mio dolce ardor(오 감미로운 나의 사랑)/ C...    유달산 2005/08/16 1509
212   인연은 한번밖에 오지 않는다  [3]  이세욱 2006/03/23 1508
  1 [2][3][4][5][6][7]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10675
오늘의 방문자수 : 16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