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세상만사

    [로그인]  [회원가입]
  버리면 가벼워지는 것을...
글쓴이 문창규  2006-02-01 10:24:17, 조회 : 1,959

버리면 가벼워지는 것을 | 좋은글 2006/01/21 09:47  

http://blog.naver.com/sam0022/150001147794

버리면 가벼워지는 것을







          
무엇을 가지고자 함인가..
무엇을 얻고자 함인가...
저마다 무거운 삶의짐 바위짐이라..
허덕이며 비틀거리며 휘청이며 가네.
  

부귀 공명을 누려도 그 뿐이요..
권세 영광을 잡아채도 구름인 것을...
숨막히는 턱턱한 세상인가..
생명을 초개같이 버릴지라도,
그 생명의 가치는 알고나 가지..
매미소리 시원한데 어제 떠난 사람은
이 소리 못들을 터..
살아 있음에 감사해야지......


마음을 비우면 가벼워 지는것을..
욕망을 비워내면 살만한 세상인 걸...
투명한 햇살 한줌 가슴에 퍼 담고..
살랑이는 바람 한결 치맛자락 내어주고,
잔잔한 작은 미소 얼굴에 피워 올려
오늘 하루 생명의 찬가를 부르리...


고뇌를 안주삼아 술을 마셔보지 않고서는..
절망을 이불삼아 뒤척여 보지 않고서는...
마지막 죽음의 낭떠러지 대면해 보지 않고서는..
인생의 묵은 맛을 어찌 익히랴...


세상 욕망 비우고 나면 다 잃어버리는게 아니고
그때부터 삶은 참 자유를 찾아  
나무가 내게 말을 거는 소리를 듣게 되고
꽃들이 웃으며 속삭이는 소리를 듣게 되고..
강물이 흐느끼며 흐르는 이유도 알게 된다.


이제 가볍게 감사하며 살아야지..
세상 욕망 훨....훨.......
다 벗어 버리고..
버리고.. 비우면.. 가벼워 지는 것을...
훨............ 훨.............
자유로워 지는것을.......


문일석
가슴에 새겨야 할 좋은 글일세.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소개 해 주시게.
2006-02-05
20:04:33

삭제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박수 건강법    문창규 2006/04/10 3209
공지  웃음의 10 계명    문창규 2006/04/07 1950
공지  나이가 든다는 것은 !  [2]  문창규 2006/04/03 1907
공지  버리면 가벼워지는 것을...  [1]  문창규 2006/02/01 1959
240   탈무드의 인생살이 15계명  [1]  권혁채 2013/08/25 1387
239   이상한 광고  [1]  권혁채 2012/02/11 1674
238   그때 어른거려라    겨울엽서 2012/01/26 1732
237   낙엽 밟는 소리가...?    지난가을 2012/01/10 1494
236   시몽, 너는 좋으냐    지난가을 2012/01/10 1395
235   짧아서 더 고운 夕陽    지난가을 2012/01/10 1409
234   구름 길    지난가을 2012/01/10 1260
233   흔들리며 피는 꽃 V    지난가을 2012/01/10 1391
232   망우산 오솔길    지난가을 2011/11/29 1387
231   흔들리며 피는 꽃 IV    지난가을 2011/11/29 1462
230   흔들리며 피는 꽃 III    지난가을 2011/11/29 1382
229   아차산 늦단풍 2    지난가을 2011/11/29 1395
228   아차산 늦단풍    지난가을 2011/11/28 1364
227   살며 생각하며-루즈벨트 대통령 부인 글  [1]  김종율 2011/01/06 1604
226   폐허 이후  [1]  이세욱 2006/02/17 1995
225   갤러리 "아차산"    이세욱 2007/08/14 1869
224     가을 산새    이세욱 2007/11/22 2168
223     시크렛 가든    이세욱 2007/09/02 2204
222   갤러리 "한강"    이세욱 2007/07/04 1743
221     내 맘의 강물    이세욱 2009/01/31 1900
220     흔들리며 피는 꽃 II    이세욱 2009/01/17 1871
219     해 저문 한강    이세욱 2008/11/30 1741
218     흔들리며 피는 꽃    이세욱 2007/12/26 1842
217     서울숲 꽃사슴    이세욱 2007/07/19 1900
216     노랑나비 흰나비    이세욱 2007/07/18 1767
215     한강변의 야생화들...    이세욱 2007/07/05 1788
214   갤러리 "낮에 나온 반달"  [2]  이세욱 2006/07/12 1897
213     아차산의 유령  [2]  이세욱 2007/06/16 1733
212     꽃같이...    이세욱 2007/06/02 2054
  1 [2][3][4][5][6][7][8]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5604
오늘의 방문자수 : 20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