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세상만사

    [로그인]  [회원가입]
  서편제 - 한 푸는 장면 . 진도아리랑 . 사철가
글쓴이 사철가  2019-02-15 21:41:18, 조회 : 26


서편제 - 한 푸는 장면



진도아리랑



사철가


이산 저산 꽃이 피니 분명코 봄이로구나
봄은 찾아 왔건만은 세상사 쓸쓸하더라
나도 어제 청춘일러니 오늘 백발 한심하구나

내 청춘도 날 버리고 속절없이 가버렸으니
왔다 갈 줄 아는 봄을 반겨한들 쓸데 있나
봄아 왔다가 가려거든 가거라  
네가 가도 여름이 되면 녹음방초 승화시라
옛부터 일러 있고 여름이 가고 가을이 돌아오면
한로삭풍[寒露朔風] 요란해도 제 절개를 굽히지 않는
황국단풍도 어떠한고
명창 김수연    


가을이 가고 겨울이 돌아오면
낙목한천[落木寒天] 찬 바람에 백설만 펄펄 휘날려
은세계가 되고 보면 월백 설백 천지백하니
모두가 백발의 벗이로구나 무정세월은 덧없이 흘러가고
이 내 청춘도 아차 한번 늙어지면 다시 청춘은 어려워라

어화 세상 벗님네들 이 내 한 말 들어보소
인생이 모두가 백년을 산다고 해도
병든 날과 잠든 날 걱정근심 다 제하면
단 사십도 못 살 인생 아차 한 번 죽어지면
북망 산천의 흙이로구나

사후에 만반진수
불여생전 일배주만도 못하느니라
세월아 세월아 세월아 가지 말아라
아까운 청춘들이 다 늙는다  

세월아 가지마라 가는 세월 어쩔거나
늘어진 계수나무
끝끝터리에다 대랑 매달아 놓고

국곡투식[國穀偸食] 하는 놈과 부모불효 하는 놈과  
형제화목 못 하는 놈 차례로 잡아다가  
저 세상 먼저 보내버리고  
나머지 벗님네들 서로 모아 앉아서  
한 잔 더 먹소 그만 먹게 하면서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자

사철가

...
2019-02-15
22:04:40

 
사철가

명창 김수연
2019-02-15
22:29:45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박수 건강법    문창규 2006/04/10 3239
공지  웃음의 10 계명    문창규 2006/04/07 1975
공지  나이가 든다는 것은 !  [2]  문창규 2006/04/03 1936
공지  버리면 가벼워지는 것을...  [1]  문창규 2006/02/01 1986
  서편제 - 한 푸는 장면 . 진도아리랑 . 사철가  [2]  사철가 2019/02/15 26
242   부용산 芙蓉山  [1]  사철가 2019/01/31 31
241   "평양공연 때 '그리운 금강산' 노래 박수받았지만 금지곡돼" - ...    사철가 2019/01/21 32
240   탈무드의 인생살이 15계명  [1]  권혁채 2013/08/25 1425
239   이상한 광고  [1]  권혁채 2012/02/11 1703
238   그때 어른거려라    겨울엽서 2012/01/26 1762
237   낙엽 밟는 소리가...?    지난가을 2012/01/10 1519
236   시몽, 너는 좋으냐    지난가을 2012/01/10 1423
235   짧아서 더 고운 夕陽    지난가을 2012/01/10 1433
234   구름 길    지난가을 2012/01/10 1287
233   흔들리며 피는 꽃 V    지난가을 2012/01/10 1419
232   망우산 오솔길    지난가을 2011/11/29 1418
231   흔들리며 피는 꽃 IV    지난가을 2011/11/29 1489
230   흔들리며 피는 꽃 III    지난가을 2011/11/29 1404
229   아차산 늦단풍 2    지난가을 2011/11/29 1418
228   아차산 늦단풍    지난가을 2011/11/28 1385
227   살며 생각하며-루즈벨트 대통령 부인 글  [1]  김종율 2011/01/06 1624
226   폐허 이후  [1]  이세욱 2006/02/17 2016
225   갤러리 "아차산"    이세욱 2007/08/14 1894
224     가을 산새    이세욱 2007/11/22 2208
223     시크렛 가든    이세욱 2007/09/02 2226
222   갤러리 "한강"    이세욱 2007/07/04 1765
221     내 맘의 강물    이세욱 2009/01/31 1917
220     흔들리며 피는 꽃 II    이세욱 2009/01/17 1892
219     해 저문 한강    이세욱 2008/11/30 1760
218     흔들리며 피는 꽃    이세욱 2007/12/26 1860
217     서울숲 꽃사슴    이세욱 2007/07/19 1922
216     노랑나비 흰나비    이세욱 2007/07/18 1785
215     한강변의 야생화들...    이세욱 2007/07/05 1810
214   갤러리 "낮에 나온 반달"  [2]  이세욱 2006/07/12 1917
213     아차산의 유령  [2]  이세욱 2007/06/16 1774
212     꽃같이...    이세욱 2007/06/02 2253
  1 [2][3][4][5][6][7]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8757
오늘의 방문자수 : 16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