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조선시대의 연인들
글쓴이 유달산  2006-09-12 21:58:51, 조회 : 2,503









조선조에 들어오면서 여성은 점차 권력에서 배제되었다. 남자만이 학문을 하게 되어 관직에
나갈 수 있는 과거를 볼 수 없어 관직에 진출할 길은 전혀 없었다. 물론 관직에도 내명부라
하여 남편의
지위에 따라 그 부인도 관품이 주어졌다. 하지만 그것은 실권이 전혀 없는
오히려 여성들의 불만을 무마하기 위한 행위라고도 볼 수 있다.
그래도 외국처럼 결혼한
여자의 성을 없애는 일은 없었다.

조선사회에서 결혼은 개인의 만남이 아니라 집안간의

결합이었으므로 각자의 가문에 대해서는 존중하였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조선시대 전체에 걸쳐 여성이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보면 곤란하다. 조선전기에는
유교적 가치관의 남녀관이 정립되지 않아 여성의 사회, 경제적 지위가 남성과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재산의 상속도 남녀의 차별 없이 균등하게 이루어졌으며 조상에
대한 제사도 형제간에 돌아가면서 지내는 윤회봉사(輪廻奉祀)가 보편적이었다.
또한
아들이 없어도 딸이나 사위, 외손이 제사를 지낼 수 있어서 대를 잇기 위해 양자를
들일 필요가 없었다.

특히
남녀간을 맺어 주는 결혼은 여성의 입장이 더 유리하였다.

결혼식은 신부집에서 치러졌으며 자식을 낳아 한 가정을 이룰 때까지
친정살이를
하는 경우도 많았다. 조선사회의 남녀 관계는 17세기 이후 성리학의 지배이념이
확고하게 성립되면서 반전된다. 이후
조선사회는 철저한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질서가 강요되어 여성의 사회적 지위는 점점 열악해진다. 특히 결혼이 시집살이를
강요하는
형태로 변모하자 여성들의 지위 향상은 물론이고 사회진출은 완전히 차단되게 된다.
전통사회의 결혼은 임신, 출산, 양육, 가사노동 등을
의미한다. 따라서 결혼에 따른 시댁에
대한 여러 가지의 의무사항은 여성으로 하여금 더 이상 사회활동에 관심을 두지 못하게 하였다.


이러한 사회적 제약이 성립된 후의 조선시대 여성은 일반적으로 방갓을 쓰거나 장옷을 입고 얼굴만 조금 내민 소극적이고 폐쇄적인
모습이다.

그렇지만 모든 여성이 집안일에 매몰되지는 않았다. 농민과 하층민의 부녀자들은 얼굴을 가리지도 가릴 것도 없었다. 오히려
19세기가 되면 영남의 일부와 관북지방에서는 여자가 장터에 나가 상인과 상대하며 흥정을 벌였다. 특히 관북의 여성은 목축과 밭일을 남자 이상으로
하였다.

이것은 제주도의 여성이 바다에 나가 일하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삶의 터전이 척박한 곳의 일반적 현상이었다.



18세기 이후 사실주의를 바탕으로 민중의 생활상을 그려낸 풍속화를 중심으로 조선 여성들의 생생한 삶의 체취를 느껴볼 수
있습니다.
이때는여인네들이 사진 촬영을 꺼려했을 뿐 아니라 외국인에 의해 촬영되어 대부분의 자료가 국외에 소장되어 있다는 시대적 특수성에
의해 빚어진 매우 귀한 자료입니다. 는 16세기 이후 서양인의 눈에 비친 한국여성을 삽화를 통해 살펴봄으로 우리 여성의 또 다른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을 것입니다.







항아리 이고 가는 촌부
1900년대






이완용의 부인 (1880년대)


border=1>


명성황후 1890년대


border=1>


조선여인의 전통복장 1890년대



width=820 border=1>


1890년대초창기의 이화학당 학생들



border=1>


한국 여인1895-1901년



border=1>


가족사진1900년대



border=1>


결혼 예복을 입은 신부
1902-1903년



border=1>


귀족 1900년대



border=1>


기생을 지도하는 여인 1900년대



border=1>


양반댁 여자아이



border=1>


왕실 여인 1900



border=1>


윤비(순종비)와 궁중 여인들1900년대



border=1>


이화학당의 소풍행렬 1908년



border=1>


일반 부녀자의 모습 1900년대



width=820 border=1>


일본 장교와 두 기녀 1901



border=1>


젖가슴을 드러낸 기생 1900년대



border=1>


중산층 가족사진




width=820 border=1>


신식결혼 1910년대



width=820 border=1>


이화학당 졸업생들 1911년



border=1>


조선회화:  달구경 '경직도 병풍' 중에서19세기 이후




border=1>


서양인이 그림 조선여인"널뛰기




border=1>


색동 겨울옷



border=1>


조선여인의 식사



border=1>


조선여인들의 빨래



border=1>


죄 지은 여인의 매질  '행정도첩 (刑政圖帖)' 중에서19세기 말
작품







단오추천 '기산풍속화첩 (箕山風俗畵帖)' 중에서 19세기 작품




border=1>


1780년 경 작품으로 추정 행상 '풍속화첩 (風俗畵帖)' 중에서



border=1>


다림질 19세기 초 작품



border=1>


춘야밀회 (春夜密會) 19세기



border=1>


기방무사 (妓房無事) '혜원풍속도첩 (蕙園風俗圖帖)' 중에서1805년 이후 작품으로 추정



border=1>


조선회화:  청금상연 (聽琴賞蓮)'혜원풍속도첩 (蕙園風俗圖帖)' 중에서1805년 이후 작품으로
추정






여인풍속 (女人風俗) 18세기 작품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501   아름다운 청풍호반 충주호 최고의전망대/가은산(757m)    노만우 2006/10/02 3790
500   공룡이 빛을 발하며 승천하다/설악산 공룡능선-천불동 계곡    노만우 2006/09/25 3853
499   재주부리는 돼지    예쁜돼지 2006/09/25 2252
498   암릉의 짜릿한 맛을 즐기고 온 육봉능선의 행복한 하루/ 관악산(631m)    노만우 2006/09/18 3628
497   죄송합니다..29회 김준형입니다^^    김준형29회 2006/09/14 3466
496   고품격 산악매거진 월간 mountain에 산행소개    노만우 2006/09/14 3172
  조선시대의 연인들    유달산 2006/09/12 2503
494   웅장하고 수려한 암장의 아름다움에 반해버린 용화산(878m)    노만우 2006/09/11 3778
493   팝페라/마리아 심현영    유달산 2006/09/10 3383
492   쌍곡계곡과 어우러진 일곱개의 봉우리가 보석처럼 아름다운 칠보산(778m)    노만우 2006/09/04 3447
491   9월의 노래/패티 김    유달산 2006/09/02 2241
490   나이들수록 친구를 가까 이 하세 퍼온글 (갈건일)  [1]  갈건일 2006/09/01 2457
489   고건 전총리 "고장난 정치 고치겠다"    유달산 2006/08/29 2387
488   당신은 지금 얼마나 살았읍니까?    김종칠 2006/08/27 2769
487   슬랩형 암반이 아름다운 최고의 전망대 신선봉(968m)~마역봉(940m    노만우 2006/08/25 3700
486   즐거운 노래방    유달산 2006/08/25 3716
485   가을을 기다리는 문턱앞에서    김종칠 2006/08/23 2497
484   안개가 산천을 휘감으며 고운춤을.... 유명산(864m)    노만우 2006/08/21 3453
483   아주 좋은 칭찬방법    유달산 2006/08/21 2854
482   코스모스 꽃에 나비가 날아드는데...    김종칠 2006/08/19 2255
481   아름다운 팝송 20곡    유달산419516 2006/08/15 2590
480   심원사 풍경소리 쌍룡계곡 도장산(828m)에 울려퍼지고.....    노만우 2006/08/14 3683
479   러시아의 최대서커스    유달산 2006/08/14 2148
478   일산호수 공원의 장미원    유달산 2006/08/12 2477
477   인연 / 이선희    유달산 2006/08/12 3047
476   시원한 물냉면    유달산 2006/08/11 2427
475   천혜의 수태극 길안천이 천지갑산과 만나 절경을 이루다.    노만우 2006/08/10 3556
474   여자 와 어머니    유달산 2006/08/09 2497
473   밖은 여름인데 입추라고    유달산 2006/08/08 2433
472   아름다운 석천 반야사를 품고있는 산 백화산(933m)    노만우 2006/08/06 3406
471   2006.summer    유달산 2006/08/06 2309
470   내 생애 첫사랑    유달산 2006/08/05 2323
469   2006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유달산 2006/08/04 3051
468   *** 행복한 부부생활을 위한 묘약 ***    유달산 2006/08/03 2673
467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어머니    김종칠 2006/08/01 2616
466   그림같은 아름다운 바위에 반해버린.... 서산 팔봉산    노만우 2006/07/31 3481
465   착각속의 한국정치    유달산 2006/07/26 2147
464   70 80 베스트 18곡    유달산 2006/07/26 2112
463   너무나 행복했던 관악산 칼바위능선과 삼성산 국기봉의 하루    노만우 2006/07/24 3314
462   바람난 남편  [1]  유달산 2006/07/24 2186
461   인생의 승리자가 되는 6가지 비결    유달산 2006/07/23 2263
460   중국 5대 미인과 생애    유달산 2006/07/20 2412
459   멋진 작품    유달산 2006/07/18 3042
458   천연기념물 용늪이 있는 최전방 대암산(1,316m)  [1]  노만우 2006/07/14 3730
457   한국의 비경    유달산 2006/07/09 2969
456   일곱가지 행복    김종칠 2006/07/05 3208
455   친구 처럼, 연인 처럼    김종칠 2006/07/03 2147
454   내일 비가 오더라도    유달산 2006/07/02 2367
453   유럽의 성    유달산 2006/07/01 2315
452    사 오십대 에는 흔들리는 바람 ~    유달산 2006/06/30 2327
 [1][2][3][4][5][6][7][8][9][10][11] 12 [13][14][15][16][17][18][19][20][21][22]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3618
오늘의 방문자수 : 8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