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셸리 케이건 교수 '죽음을 말하다' : 당신에게 남은 삶이 3년뿐이라면…
글쓴이 혁채  2017-09-30 20:30:31, 조회 : 1,197

죽음을 말한다


예일대 셀리 케이건 교수의 명강의

누구나 피하고 싶지만 결코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것. 바로 '나는 언젠가 반드시 죽는다'는 사실이다. '죽음'이라는 주제의 강연이 미국의 예일대에선 17년간 최고의 강의로 꼽혔다. 셸리 케이건(Shelly Kagan) 교수는 죽음을 진지하게 생각할 때 삶을 소중히 여길 수 있다 말한다. 그를 만나 어떤 삶이 가치 있는 삶인지 물었다.



"당신이 앞으로 3년만 살 수 있다면 무엇을 하며 살겠는가?"

죽음(DEATH)'을 주제로 예일대에서 17년 동안 강의를 하는 셸리 케이건 교수가 늘 청중에게 던지는 질문이다. 그의 강의는 하버드대 마이크 샐던 교수의 '정의(JUSTICE)란 무엇인가?', 탈 벤-샤하르의 '행복(HAPPINESS)'과 함께 '아이비리그(Ivy League) 3대 명강의'로 꼽힌다. 그의 강의가 이토록 인기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그의 강의를 통해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실마리를 찾고 싶기 때문일 것이다. 죽음과 삶에 대한 해답을 찾고 싶은 것은 비단 예일대 학생뿐만이 아니다. 그의 강의 내용을 담은 책 < 죽음이란 무엇인가 > 는 국내에서도 15만 부 가까이 팔리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런 그가 지난 5월 7일 한국을 찾아 서울대학교에서 공개 강연회를 열었다.'

"제 몸이 아주 게을러서 좀 앉겠습니다"

그의 말에 청중이 웃음을 터뜨렸다. 수염을 다듬지도 않았고 체크무늬 셔츠와 청바지에 운동화 차림이었다. 강의할 때 항상 교탁 위에 올라앉아 책상다리를 하고 강의한다고 해서 '책상 교수'라고도 부르는 그는 이날도 어김없이 책상 위에 앉아 강연을 시작했다.

왜 죽음에 대해 생각해야만 하나?

"사람들은 죽음에 관한 생각을 애써 외면하려고 합니다. 죽음은 너무나 두렵고 불편하고 우울한 주제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인간은 어차피 죽음을 맞이하기 때문에 '죽음'에 대해 제대로 인식할 필요가 있어요. 그래야만 어떻게 살 것인지, 무엇이 가치 있는 삶인지를 생각할 수 있으니까요. 스스로 진정한 가치를 찾은 뒤에 그것을 목표로 삶을 다듬어나가는 것이 의미 있는 인생입니다. 결국 제가 학생들이나 독자들에게 말하고 싶은 것도 그들의 인생이 앞으로 어떠해야 할지 생각하게끔 하려는 것입니다."

그는 죽음 이후 영혼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단언한다. 종교에서 말하듯 죽음 이후 사후 세계나 육체와 분리된 영혼이 없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인간의 삶은 죽으면 끝이라는 얘기다. 짧게 살다 떠나는 생을 위해 무엇을 해야 인생이 의미 있는 것이 될까, 끊임없이 생각해야 한다는 것.

그렇다면 어떤 삶이 가치 있는 삶일까? 주어진 시간에 어떻게 살아야 보람된 삶을 살 수 있을까? 어떤 이는 여행을 하겠다고 하고, 어떤 이는 가족 또는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겠다고 말한다. 케이건 교수는 이에 대한 힌트를 자신이 겪은 경험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몇 해 전 시한부 선고를 받은 한 학생이 제 강의를 들었습니다. 그 학생은 자신이 곧 죽을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어요. 이미 1학년 때 암 선고를 받은 상태였고 담당 의사는 회복 가능성이 극히 희박하고 기껏해야 몇 년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고 얘기해주었답니다. 그때 그 학생은 스스로에게 이렇게 물었다고 하더군요. '남아 있는 시간 동안 무엇을 해야 할까?' 그러고는 자신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학교를 졸업하는 일이라고 결정을 내렸어요. 죽기 전에 학교를 졸업하는 것을 목표로 세운 것입니다. 그렇게 그 학생은 졸업반 2학기에 죽음에 관한 제 강의를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상황에 처한 학생이 제 수업에 참석해 영혼과 죽음 이후의 삶이 있는지, 우리 모두 죽을 거라는 사실이 과연 나쁜 것인지에 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저를 숙연케 했어요.

그런데 학기 중 갑자기 상태가 악화됐고, 의사는 더 이상 학교를 다니지 말고 집으로 돌아가 마음의 준비를 하도록 당부했어요. 그렇게 그 학생은 집으로 돌아갔고, 이후 병세는 급속도로 악화됐습니다. 저를 포함해 당시 그 학생이 수강한 강의를 담당하던 교수들이 모여 행정상의 절차를 놓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학점을 어떻게 줘야 할까? 당연히 그 점수에 따라 졸업 여부가 결정될 터였습니다. 다행히 그때까지 그 학생의 성적은 좋았고 결국 예일대는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학위를 수여하기로 결정하고 교무책임자를 그의 고향으로 내려 보냈지요. 학생은 학위를 받고 무척이나 기뻐했고, 얼마 후 세상을 떠났습니다.

감동적인 이야기 아닌가요? 시한부 선고를 받고서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공부를 선택할까요?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할 것 같습니까? 이처럼 내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게 된다면, 정말로 원하는 일에 집중하며 삶을 더욱 가치 있게 살 수 있을 거예요. 죽음이 결코 나쁜 것만은 아닌 거죠. 반대로 영원한 삶이 항상 좋은 것은 아닙니다. 무한한 것에는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죠. 오히려 재앙이 될 수도 있어요."



셸리 케이건 교수는 인간을 영혼 없는 경이로운 기계(machine)라고 말한다.

"인간은 시를 쓰고 사랑도 하고 철학도 합니다. 사람의 몸은 그야말로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경이로운 기계이지요. 하지만 우리 몸이 죽으면 결국 아무 경험도, 생각도 할 수 없게 됩니다. 그렇기에 몸의 죽음은 곧 내 존재의 죽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무한한 것에는 소중함을 느끼지 않는다. 우리 삶이 가치 있고 소중한 이유는 바로 이 죽음이 가지는 유한성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죽음에 대한 그의 생각은 인간은 누구나 죽음을 직면하고 살기 때문에 어디 하나 낭비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어떻게 살면서 더욱 행복을 누릴 것인지를 늘 고민하라는 그의 애정 어린 충고다.

그는 암, 사고 등을 겪으며 죽음이란 절체절명의 순간을 경험한 사람들은 이런 얘기를 종종 한다고 말한다. '이제 새로운 인생을 살아보고 싶어요. 일찍 퇴근해서 가족과 많은 시간을 보낼 겁니다. 내가 정말로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미래에 대한 걱정과 돈 벌 궁리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이들에게 사랑한다고 꼭 말할 거예요.'

자신이 죽을 것이란 사실을 진심으로 받아들일 때, 인생의 우선순위를 바꾸고 비로소 생존경쟁의 쳇바퀴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는 것.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자신에게 더 가치 있는 일을 하고자 한단다. "그런데 사람들은 경쟁에서 이기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노력하는 반면, 정말로 소중하게 여기는 일에는 별로 시간을 투자하지 않습니다. 가족과 친구들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자신이 그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말하지 않죠. 즉, 자신이 죽는다는 사실을 잘 실감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렇게 행동하는 것이지요."

어떤 삶이 의미있고 행복한 삶일까?

그렇다면 어떻게 살아야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 그는 각자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먼저 적어보라고 권한다. 어떤 사람은 그게 여름날의 시원한 아이스크림일 수 있고, 또 어떤 사람은 하루 종일 볼 수 있는 최신형 TV를 적기도 할 것이다. 일반적으로는 돈, 좋은 직장 같은 것을 꼽기도 한다.

"좋은 직장을 얻으려면 좋은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교육은 좋은 직장을 얻는 수단으로서 좋습니다. 좋은 직장은 왜 좋을까요? 돈을 벌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에 좋은 거겠죠. 그러면 돈은 왜 좋은 건가요? 내가 좋아하는 아이스크림을 먹을 수 있게 하기 때문 아닐까요? 아이스크림은 당신한테 무엇을 주죠? 바로 기쁨(pleasure)이죠."

그는 교육과 좋은 직장, 돈, 아이스크림 같은 것은 결국 기쁨을 누리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고 말한다. 내가 정말 얻고 싶은 것은 좋은 직장이나 돈과 같은 것이 아니라 단지 기쁨일 뿐이라는 얘기다. 좋은 직장이나 돈은 기쁨을 얻기 위한 수단일 뿐, 그 자체가 삶의 목표는 될 수 없다. 그는 이해를 돕기 위해 한 가지 예를 더 들었다. "경험 기계가 있다고 생각해봅시다. 이 기계 안에 들어가면,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이든 경험할 수 있게 해줍니다. 실제 그 일을 겪었을 때와 정확히 똑같은 느낌과 감정을 가질 수 있게 해주죠. 원한다면 에베레스트 산 정상에 올라서는 짜릿한 경험을 하게 해줄 수도 있습니다. 이런 기계가 있다면 당신은 아주 좋은 것만 경험할 수 있을 겁니다. 혹자들이 말하는 그야말로 '완벽한 삶'을 살 수 있는 거죠. 하지만 이렇게 간접 경험을 했다고 행복할 수 있을까요? 뭔가 빠져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모든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다면 나의 삶이 완벽해질 거라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던지는 케이건 교수의 질문이다. 좋은 것만 경험한다고 해서 결코 행복한 인생이 아니라는 것. 많은 돈과 좋은 직장을 가지고, 고급 옷을 입고 비싼 차를 탄다고 해서 그것이 결코 완벽한 삶이 될 수 없다고 강조한다.

"그럼 이제 또 물을 수 있죠. 무엇이 빠져 있는 것일까요? 그 질문에 대한 답이 당신이 생각하는 '잘 사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답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저요? 내게는 아이 세 명을 타인을 배려하는 아이들로 잘 키우는 것이 그 해답 중 하나가 될 수 있겠죠."

강의 말미에 한 청중이 물었다. 그렇다면 삶의 궁극적인 목적은 무엇이 될 수 있느냐고. "삶의 궁극적인 목적은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자기 스스로가 자신을 잘 돌보는 겁니다. 스스로를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죠. 두 번째는 풍부하고 값진 경험으로 내 삶의 그릇을 많이 채우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나 혼자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이들의 삶을 윤택하게 하는 일입니다. 많은 이들에게 이 세상이 힘들고 슬픈 곳일 겁니다. 그래서 살아 있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이 힘든 세상을 좀 더 좋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 아닐까요?"

케이건 교수는 마지막으로 덧붙였다. "우리는 모두 죽습니다. 그래서 잘살아야 합니다. 죽음을 제대로 인식한다면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행복한 고민을 할 수 있습니다. 부디 삶과 죽음에 관한 다양한 사실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보기 바랍니다. 나아가 두려움과 환상에서 벗어나 죽음과 직접 대면하기를 바랍니다. 그것이 또다시 인생을 사는 것입니다."



셸리 케이건 교수 '죽음을 말하다' : 당신에게 남은 삶이 3년뿐이라면…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추억의 팝송 50곡    운영자 2012/04/15 3157
공지  세계 3大 폭포    운영자 2011/08/09 3097
공지  배경음악을 중지시키고 싶거나, 사진이 안 보일 때...    운영자 2011/04/18 3372
1048   75세 고개 넘으면.. 건강 관리법 완전히 새로 배워라    사철가 2018/06/19 4
1047   대리만족 코너    죠슈아와일더 2018/02/01 749
1046   채동욱의 강제퇴임 막전막후, 황교안 "변호사가 돈은 됩니다"    이세욱 2017/12/23 997
1045   94세 할머니, '3000m 스카이다이빙'으로 생일 자축    김일중 2017/10/24 1228
  셸리 케이건 교수 '죽음을 말하다' : 당신에게 남은 삶이 3년뿐이라면…    혁채 2017/09/30 1197
1043   키스로 前남친을 죽일뻔한 섹스심벌 마릴린 먼로    노마진 2017/08/17 522
1042   생각 : 36. 이상한 침입자    손봉암 2017/07/26 1083
1041   세상에 이런 일이 음성 자기장을 아시나요?  [1]  김영주 2016/09/22 1506
1040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  [1]  권혁채 2016/05/30 2281
1039   천경자 화백의 작품들    가을혁채 2015/10/30 1607
1038   옻 나무 요리를 권합네다.    김영주 2015/05/31 2547
1037    생각 35. 안니우엠 (사랑합니다) - 제 3 회 -    손봉암 2015/04/30 3684
1036    생각 34. " 안니우엠 (사랑합니다)" 제2회  [1]  손봉암 2015/04/01 3682
1035    생각 33. " 안니우엠 (사랑합니다)" 제1회    손봉암 2015/03/18 3491
1034   자지도 멋지군 만지면 터지리 ㅎㅎ    난지면커지리 2015/03/17 2802
1033   마이크 타이슨 "메이웨더와 싸우고 싶다"    타이슨 2015/03/05 3335
1032   어영부영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이 갈망하던 내일입니다    이세욱 2015/02/18 2949
1031   정기(주간) 당구모임(신림동모임 & 상봉동모임) 안내    운영자 2015/02/04 1965
1030   팽당한 박지만, 추락한 박근혜.. 정윤회만 웃었다  [4]  오마이뉴스 2014/12/31 3128
1029   정윤회 공방, 청와대에 어른거리는 최태민의 그림자  [2]  미디어오늘 2014/12/03 1995
1028     정윤회·최순실 실세설…아니 땐 굴뚝의 연기?    경향신문 2014/12/08 3033
1027     이젠 朴까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정윤회' 파장    뉴시스 2014/12/05 2810
1026   정상회담록 유출 땐 “알 권리”… 이번 문건 유출은 “국기문란”  [2]  경향신문 2014/12/03 2995
1025   마음을 흔드는 사람 사진 20점    hcKwon 2014/11/27 1742
1024   중국국보1호 움직이는 그림 "청명 상하도"    울산혁채 2014/11/12 2143
1023   모스크바에서 베이징까지 시베리아대륙횡단철도 기차여행    울산혁채 2014/11/08 1834
1022   몰카 모음    몰래카메라 2014/10/07 1601
1021   한국 주교단 교황말씀...짜깁기 or 고의적 누락    신문고 2014/09/02 2460
1020   "유가족이 양보하라"는 염수정 추기경, 무섭다  [1]  오마이뉴스 2014/08/27 1517
1019   유가족 여한 없게 하겠다더니..박대통령 약속 헛말이었나    한겨레 2014/08/22 2827
1018   매일 세월호유가족 껴안는 교황… '노란편지'받아 직접 주머니에  [1]  뉴시스 2014/08/16 1626
1017     교황 "세월호 유족 고통 앞 중립지킬 수 없어"(종합)    연합뉴스 2014/08/19 2602
1016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미스터리 7시간 그 전말은    경향신문 2014/08/09 2340
1015     [사설] 의혹만 키운 박근혜 대통령 행적에 대한 해명    민중의소리 2014/08/14 1983
1014   산케이, 朴 사라진 7시간, 사생활 상대는 정윤회?    NewsPro 2014/08/08 3044
1013     산케이, 박 사라진 7시간, 사생활 상대는 정윤회??? 근무 중에 무슨 놈의 사생활!!!    한겨레토론 2014/08/08 2927
1012     대통령을 둘러싼 세간의 풍문이 사실이라면?    늙은도령 2014/08/08 2599
1011   통곡의 바다! 절망의 대한민국!    박명림 2014/04/25 2131
1010     침몰 당일 수중구조대 고작 16명 투입    뉴스타파 2014/04/26 1658
1009    생각 32. " 특별한 기도문 "  [8]  손봉암 2014/03/16 3053
1008   치매를 예방하는 확실한 방법    세계보건기구 2014/02/21 1758
1007   2013년 송년회를 다녀 와서의 단상  [2]  김영주 2013/12/13 1868
1006   팔자 기구한 생선, 도루묵 이야기    조재근 2013/11/09 2939
1005   박정희의 상습 성폭력 당하고 이혼도 강요, 미국으로 쫓겨난 불운의 여배우'김삼화'    김현철 2013/11/01 3816
1004   강지원 “국정원 선거개입 사실일 땐 4.19와 비슷”    허재현 2013/02/05 3472
1003     바다 건너 이어지는 '촛불 릴레이'    주진우 2013/12/22 1660
1002     천주교·개신교 이어 불교까지..시국선언 '들불'    김봉수 2013/11/28 1648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2961
오늘의 방문자수 : 8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