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팔자 기구한 생선, 도루묵 이야기
글쓴이 조재근  2013-11-09 11:57:05, 조회 : 2,911

[취재파일] 팔자 기구한 생선, 도루묵 이야기

SBS
도루묵의 기구한 팔자는 오래 전 고려시대 때부터 시작됐다. 고려의 왕이 동쪽으로 피란했을 때 동해안에서 잡히는 목어(木魚)라는 물고기를 먹은 적이 있는데 맛이 좋아서 이름을 은어(銀魚)라고 고쳐 부르게 했다. 시간이 흘러 난이 끝난 뒤 환궁한 왕은 그 맛을 잊지 못해 다시 도루묵을 먹었다. 그런데 그 때는 왕이 다시 산해진미에 길들여진 뒤라 피란 중에 먹었던 그 맛이 아니었다고 한다. 그래서 왕은 다시 이름을 목어(木魚)로 바꾸라고 하였고 잠깐 은어(銀魚)로 불렸던 이 생선은 도로 목(환목, 還木), 즉 도루묵으로 불리게 됐다고 한다.



조선 광해군 시절 홍길동전의 저자인 허균이 쓴 음식평론서 도문대작(屠門大嚼)과 조선 정조 때 대사간을 지낸 이의봉이 쓴 고금석림(古今釋林)에 이 같은 도루묵 이름에 얽힌 이야기가 소개돼 있다.

어느 날 갑자기 왕의 총애를 얻어 은어(銀魚)를 사성(賜姓)받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사성(賜姓)을 박탈당하고 내쳐졌던 기구한 운명. 그 오명(汚名)의 굴레는 오랜 시간이 지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속속들이, 모두"라는 뜻인 "말짱"은 그 뒤에 부정의 뜻을 나타내는 서술어가 꼭 따라온다. 그래서 "말짱 도루묵"이란 표현은 도루묵의 기구한 팔자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사실 도루묵 이름에 얽힌 이야기의 진위 여부는 확인하기 어렵다. 고려와 조선조를 통틀어 동해안으로 피란한 왕이 없거니와 도루묵은 조선 초기부터 후기까지 계속 은어(銀魚)라는 이름으로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되며 조정과 각 지방 감영에 진상된 걸 보면 환목어(還木魚) 이야기는 오히려 허구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소신 없고 변덕스런 왕의 말 한 마디에 도루묵의 지위가 극과 극을 오간 것처럼 어명 한 마디에 유배와 재중용을 거듭하며 부침을 겪었던 신하들이 적지 않았던 걸 보면 그 이야기는 단순히 물고기 도루묵이 아니라 절대 권력자 아래를 섬겨야 했던 그 시대 선비들 자신의 이야기는 아닐까?

진위 여부야 어찌됐든 "말짱 도루묵"으로 낙인찍힌 비운의 도루묵 팔자에 다시 서광이 비춘 건 현대시대로 넘어온 뒤이다. 1960 ~ 1970년대 도루묵은 맛은 물론 끈적끈적한 점액질이 건강에 좋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어서 대일 수출품목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외화를 벌어들이는 충신으로 거듭난 것이다. 단순히 인력과 풍력에 의지하던 어선들이 엔진이란 내연기관의 힘을 빌면서 도루묵 어획량은 폭발적으로 늘었고 1971년 도루묵의 어획량은 연간 2만 5천 톤으로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과도한 조업은 자원 급감이란 부메랑으로 되돌아왔다. 2000년대에 들어서 도루묵 어획량은 30년 전의 1/10인 2~3천 톤 수준까지 떨어졌다. 남획과 환경오염에 따른 산란장 훼손, 치어에 대한 무분별한 포획이 부른 참사였다. 동해안에서 역시 남획과 환경 변화로 사라진 명태를 대신해 도루묵은 그나마 어민들의 겨울철 주요 소득원이었는데 그런 도루묵의 감소는 어민들에게 커다란 근심이 되었다.

수산당국은 훼손된 산란장을 다시 조성하고 그물과 통발, 모래밭에 붙여놓은 도루묵 알을 수거해 인공부화 시킨 뒤 치어 방류량을 늘려갔다. 몇 년간 지속된 노력으로 도루묵은 다행히 조금씩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어획량이 크게 늘었다.

그러나 도루묵은 여전히 어민들 근심의 대상이다. 도루묵 자원이 급감할 때 소비마저 크게 줄었는데 자원이 다시 회복되는 지금 한 번 위축됐던 소비는 전혀 회복되지 않기 때문이다. 소비가 적어서 어가(魚價)는 낮고, 수입을 늘리려면 어획량을 늘려야 하지만, 그렇게 하면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 어민들끼리 어획 경쟁이 붙으면 어가는 폭락하고 그나마 늘고 있던 도루묵도 다시 급감할 것이다. 자원 회복 노력이 말 그대로 "말짱 도루묵"이 될 수도 있다.

소비가 적당히 늘어서 적절한 어가가 유지된다면 금상첨화다. 어민들 생계 걱정도 덜고 자원도 지킬 수 있으니 말이다. 그 오묘한 조화. 물론 어민들 스스로의 몫이 크지만 조금 힘을 보태주는 건 어떨까? 팔자 기구한 도루묵도 돕는 셈 치고 말이다. 입안 가득 탱글탱글한 알이 톡톡 터지는 식감을 음미하면서 말이다.
조재근 기자jkcho@sbs.co.kr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추억의 팝송 50곡    운영자 2012/04/15 3136
공지  세계 3大 폭포    운영자 2011/08/09 3093
공지  배경음악을 중지시키고 싶거나, 사진이 안 보일 때...    운영자 2011/04/18 3367
1047   대리만족 코너    죠슈아와일더 2018/02/01 740
1046   채동욱의 강제퇴임 막전막후, 황교안 "변호사가 돈은 됩니다"    이세욱 2017/12/23 971
1045   94세 할머니, '3000m 스카이다이빙'으로 생일 자축    김일중 2017/10/24 1205
1044   셸리 케이건 교수 '죽음을 말하다' : 당신에게 남은 삶이 3년뿐이라면…    혁채 2017/09/30 1171
1043   키스로 前남친을 죽일뻔한 섹스심벌 마릴린 먼로    노마진 2017/08/17 518
1042   생각 : 36. 이상한 침입자    손봉암 2017/07/26 1075
1041   세상에 이런 일이 음성 자기장을 아시나요?  [1]  김영주 2016/09/22 1489
1040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  [1]  권혁채 2016/05/30 2259
1039   천경자 화백의 작품들    가을혁채 2015/10/30 1604
1038   옻 나무 요리를 권합네다.    김영주 2015/05/31 2514
1037    생각 35. 안니우엠 (사랑합니다) - 제 3 회 -    손봉암 2015/04/30 3649
1036    생각 34. " 안니우엠 (사랑합니다)" 제2회  [1]  손봉암 2015/04/01 3650
1035    생각 33. " 안니우엠 (사랑합니다)" 제1회    손봉암 2015/03/18 3470
1034   자지도 멋지군 만지면 터지리 ㅎㅎ    난지면커지리 2015/03/17 2783
1033   마이크 타이슨 "메이웨더와 싸우고 싶다"    타이슨 2015/03/05 3311
1032   어영부영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이 갈망하던 내일입니다    이세욱 2015/02/18 2916
1031   정기(주간) 당구모임(신림동모임 & 상봉동모임) 안내    운영자 2015/02/04 1957
1030   팽당한 박지만, 추락한 박근혜.. 정윤회만 웃었다  [4]  오마이뉴스 2014/12/31 3099
1029   정윤회 공방, 청와대에 어른거리는 최태민의 그림자  [2]  미디어오늘 2014/12/03 1989
1028     정윤회·최순실 실세설…아니 땐 굴뚝의 연기?    경향신문 2014/12/08 2996
1027     이젠 朴까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정윤회' 파장    뉴시스 2014/12/05 2766
1026   정상회담록 유출 땐 “알 권리”… 이번 문건 유출은 “국기문란”  [2]  경향신문 2014/12/03 2952
1025   마음을 흔드는 사람 사진 20점    hcKwon 2014/11/27 1740
1024   중국국보1호 움직이는 그림 "청명 상하도"    울산혁채 2014/11/12 2129
1023   모스크바에서 베이징까지 시베리아대륙횡단철도 기차여행    울산혁채 2014/11/08 1812
1022   몰카 모음    몰래카메라 2014/10/07 1597
1021   한국 주교단 교황말씀...짜깁기 or 고의적 누락    신문고 2014/09/02 2408
1020   "유가족이 양보하라"는 염수정 추기경, 무섭다  [1]  오마이뉴스 2014/08/27 1515
1019   유가족 여한 없게 하겠다더니..박대통령 약속 헛말이었나    한겨레 2014/08/22 2793
1018   매일 세월호유가족 껴안는 교황… '노란편지'받아 직접 주머니에  [1]  뉴시스 2014/08/16 1615
1017     교황 "세월호 유족 고통 앞 중립지킬 수 없어"(종합)    연합뉴스 2014/08/19 2561
1016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미스터리 7시간 그 전말은    경향신문 2014/08/09 2310
1015     [사설] 의혹만 키운 박근혜 대통령 행적에 대한 해명    민중의소리 2014/08/14 1952
1014   산케이, 朴 사라진 7시간, 사생활 상대는 정윤회?    NewsPro 2014/08/08 3004
1013     산케이, 박 사라진 7시간, 사생활 상대는 정윤회??? 근무 중에 무슨 놈의 사생활!!!    한겨레토론 2014/08/08 2907
1012     대통령을 둘러싼 세간의 풍문이 사실이라면?    늙은도령 2014/08/08 2573
1011   통곡의 바다! 절망의 대한민국!    박명림 2014/04/25 2112
1010     침몰 당일 수중구조대 고작 16명 투입    뉴스타파 2014/04/26 1656
1009    생각 32. " 특별한 기도문 "  [8]  손봉암 2014/03/16 3016
1008   치매를 예방하는 확실한 방법    세계보건기구 2014/02/21 1749
1007   2013년 송년회를 다녀 와서의 단상  [2]  김영주 2013/12/13 1860
  팔자 기구한 생선, 도루묵 이야기    조재근 2013/11/09 2911
1005   박정희의 상습 성폭력 당하고 이혼도 강요, 미국으로 쫓겨난 불운의 여배우'김삼화'    김현철 2013/11/01 3785
1004   강지원 “국정원 선거개입 사실일 땐 4.19와 비슷”    허재현 2013/02/05 3368
1003     바다 건너 이어지는 '촛불 릴레이'    주진우 2013/12/22 1658
1002     천주교·개신교 이어 불교까지..시국선언 '들불'    김봉수 2013/11/28 1644
1001     불거지는 '박근혜 퇴진' 요구    박수현 2013/11/23 2729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2478
오늘의 방문자수 : 14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