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동문광장

    [로그인]  [회원가입]
  "김춘추와 당태종의 단독회견" - 고구려의 만주영토를 떼주기로 한...?
글쓴이 신경진  2013-09-12 10:42:46, 조회 : 1,037

당나라 때 인구 100만 천년고도 시안

[중앙일보] 입력 2013.06.29 00:21 / 수정 2013.06.29 00:27

7~10세기 세계의 중심 … 300개국과 통교, 당시 도로는 50차선 …
동로마 사신도 찾아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올랐던 시안성 누각. 시중쉰 전 부총리가 철거를 막았다(사진 위). 시안시 곳곳에 설치된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장 건설을 환영하는 입간판. ‘삼성과 당신이 함께 약속하는 매력 시안’이라고 적혀 있다.


시안(西安)의 과거는 화려하다. 시안은 남북 150㎞ 동서 300㎞의 분지인 관중(關中) 평원의 중심이다. 주(周)나라부터 당나라까지 “관중을 차지한 자가 중국 대륙을 지배했다”는 말이 통용됐다. 한(漢)나라 때 관중의 인구는 전 중국의 10분의 3이었지만, 생산한 부(富)는 10분의 6에 달했다. 유방(劉邦)과 항우(項羽), 삼국지의 영웅들이 시안을 차지하기 위해 결전을 치른 이유다.

 세계제국 당의 장안(長安)은 거대했다. ‘오래도록 편안하다’는 뜻의 장안은 ‘영원한 도시’를 의미한다. 남북 8.6㎞, 동서 9.7㎞인 장안성은 84㎢ 면적으로 서울 여의도의 열 배다. 당대 장안성은 현존하는 길이 13.71㎞의 명나라 성곽 넓이의 9.7배, 원(元)·명(明)·청(淸)의 수도 베이징성의 1.4배에 달했다. 세계 최대 규모였다. 447년 건축된 비잔티움의 7배, 800년 건축된 바그다드의 6.2배였다.

 장안의 중축선은 주작대로였다. 황성(皇城)의 남문인 주작문(朱雀門)에서 외곽성의 남문인 명덕문(明德門)을 잇는 폭 155m, 길이 5020m의 길이다. 서울에서 가장 넓은 세종로의 폭이 광화문광장이 조성되기 전 16차선 50m였던 것에 비하면 규모의 거대함을 짐작할 수 있다. 1300여 년 전 50차선 폭의 도로가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인파를 맞이했다. 황제는 이들을 당률(唐律)로 통제했다. 성 안에 각각 동서 550~1125m, 남북 500~838m에 3m 높이의 담장으로 조성된 110개의 방(坊)을 만들어 주민을 수용했다. 밤새 호희(胡姬·서역 여인)들이 유혹하는 주점의 영업은 지정된 방 안에서만 이뤄졌다. 해가 지면 주민들은 방 밖으로의 통행이 금지됐다. 우주의 축소판인 장안성은 황제의 규칙에 따라 통제됐다.

 ‘서양에 로마가 있다면, 동양에는 장안이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장안은 아시아 제국의 수도다웠다. 7~10세기 세계의 모든 길은 장안을 향했다. 당시 100만 인구의 장안은 역사상 전례 없는 물질적 풍요를 자랑했다. 다양한 종교 교리, 시(詩) 형식, 첨단의 법과 정치 제도, 새로운 복식과 헤어 스타일이 넘실댔다. 20세기가 아메리칸 드림의 시대였다면 당시는 ‘당나라의 꿈(Tang Dream)’의 시대였다. 한반도와 일본의 유학생과 구법승, 돌궐·위구르의 무사, 인도·페르시아·아랍의 상인들이 몰려들었다. 장안은 각종 문화가 모여 고이는 ‘저수지’이기도 했다. 부유·자유·관용·낭만이 가득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외치는 ‘중국의 꿈(中國夢)’의 뿌리가 바로 성당(盛唐)의 재현이다.

 
고구려·신라·백제 삼국 통일도 장안에서 주춧돌이 놓였다.
서기 648년 말 신라 사절 김춘추(金春秋·604~661)가 당 태종(太宗)과 가진 단독 회견에서다. 그는 당 태종과 통일을 논의했다. 김춘추는 고종(高宗)이 즉위하자 650년 4월 장남 김법민(金法敏·훗날의 문무왕)을 장안에 보내 진덕여왕이 비단에 수놓은 ‘태평송(太平頌)’을 선물했다.


신경진 중국연구소 연구원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추억을 불러오는 70년대 분위기 가요 20곡    가요곡 2013/07/12 1253
공지  "58 동우회원" 여러분들에게 이 게시판을 개방합니다...  [10]  운영자 2006/07/07 1875
78   흑백영상으로 되살아난 1980년 광주 - 미공개 5.18영상물 38년 만...    사철가 2018/05/09 71
77     미공개 사진으로 본 5·18 광주.. 묵묵히 삼킨 비극의 날들    사철가 2018/05/17 22
76   5.18때 광주로 잠입한 독일기자, 그는 왜 망월동에 묻혀 있을까?    이세욱 2017/08/04 583
75   괴상한 음식 20선    세발낙지 2015/11/03 738
74   카센터가 절대 말해주지 않는 '자동차 관리 상식' 5가지    자동차 2015/06/30 981
73   까치와 독사의 혈투  [1]  세월호 2015/06/05 950
72   복(福)을 불러오는 구어도(富贵九鱼图)    hcKwon 2015/03/17 786
71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울산혁채 2014/11/12 878
70   양발차기 캉가루의 격투기    격투기 2014/10/06 758
69   영화 '西便制'... 뮤지칼 西便制' 중에서 戀歌... 四節歌...    임권택 2014/09/15 775
68   조정래와 태백산맥    조정래 2014/08/30 713
67     여수 14연대 반란 (남로당군사총책 박정희 소령 등장)    MBC 2014/09/12 797
66   송아지 보호하는 사자 '쓰다듬고 사투까지'    e뉴스팀 2013/12/26 807
65   지명(地名) 이야기(由來)    양재동 2013/12/20 981
64   고구려와 수/당 전쟁    대고구려 2013/10/04 808
63   아시아 최강 고구려의 철갑기병    광개토대왕 2013/10/04 725
  "김춘추와 당태종의 단독회견" - 고구려의 만주영토를 떼주기로 한...?    신경진 2013/09/12 1037
61   배꼽이 빠져도 책임 안짐 - "아담과 이브"    김상철 2013/08/30 832
60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고별사 2013/08/22 705
59   봉알선생의 우리 욕 기행    황봉알 2013/07/13 1173
58   新三國誌 1 編~95 編 (YouTube모음)  [1]  나관중 2012/10/02 1344
57   무법자 라이온... 외 다수    라이온 2011/11/18 1237
56   53년 만의 가을소풍    산정초교58 2011/11/16 1199
55   장준하 선생 유골 최초 공개…유족 “망치 가격 확실”    한겨레 2012/08/16 1198
54   뉴라이트의 실체    정동원 2012/04/17 937
53   미녀 두 동강 내기    정동원 2012/03/17 974
52   부잡한 놈들.....    변종욱 2012/02/20 1057
51   노무현 VS 이명박 도덕성,위장전입만 봐도    아이엠피터 2011/12/02 1331
50   이 비디오를 보기 전에는 쓰나미를 말하지마라    쓰나미 2011/11/06 1095
49   주먹의 아들, 챔피언 주먹을 만들다    문갑식 2011/07/23 1487
48   “고마워요”…그물에서 구출된 고래의 감사    해외화제 2011/07/20 1109
47   예수 믿으면 복 받는다니요, 시련 속에서 예수 찾아야죠    이찬수 2011/07/10 1243
46   노무현 두 번 죽이는 비열한 '검사 이인규', 야비+비열    오마이뉴스 2011/06/17 1488
45   거만한 이인규 중수부장…자살 택한 노 전 대통령  [1]  헤럴드 2011/06/15 1238
44   성철 스님 ‘이 자슥, 공부는 언제 … ’ 야단칠 것 같아요    성철과원택 2011/05/08 1279
43   히햐~ 이런 곳이........................    변종욱 2011/05/03 1101
42   이명박ㆍ이건희ㆍ조용기, '新3권분립' 대한민국    윤태곤 2011/03/12 1322
41   강아지의 진정한 우정    뉴시스 2011/02/24 1166
  1 [2]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2439
오늘의 방문자수 : 11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