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동문광장

    [로그인]  [회원가입]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글쓴이 고별사  2013-08-22 16:03:14, 조회 : 760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아버지에게 친한 친구
한 분이 계셨답니다.
늘 형제같이 살았던 친구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친구 분이
87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기 한 시간 전에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당시에 거동이 불편했던 아버지는 그 전화를 받고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셨답니다.

나 먼저 간다는 그 말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도 들어있었겠지요.

저 세상에서 다시 만나자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그 전화를 받은 아버님은 일어날 수가 없으니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고....

그리고 정확하게 한 시간 후에 친구 분의 자제로부터 아버님께서 운명하셨다는 연락이 왔다 합니다.

내가 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먼저 간다고 작별인사를 하고 갈 수 있는 친구.

나에게 그런 친구
한 사람 있다면

그래도 그 삶은 괜찮은 삶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얘기를 하면서 선배는
"너는 누구에게 전화할건데?"하고 묻습니다.

그 질문에...
너무 많은 것인지
너무 없는 것인지
즉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친구야! 나 먼저 간다!"고
전화를 해 줄까?

내가 먼저 자리 잡아 놓을테니
너는 천천히 오라고
누구에게 전화를 해 줄까?

친구도 좋고,
선배도 좋고,
후배도 좋고,

님은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삶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시겠습니까?

꽃 한송이,사람 하나가,
내 마음에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으면

잠시 삶의 발걸음을 멈추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가까운 곳에
아름답고 소중한 벗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을
못 보고 끝없이 다른 곳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내 곁을 지켜주었던 사람.

앞으로도 오랫동안 내 곁을 지켜줄 사람.

그 사람이 지위가 높든 낮든,
그 사람이 가진 것이 있든 없든,

내가 그 누구보다 소중하게
대해야 할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곧 운명할 내 친구가
떠나는 그 순간에 나를 찾을 수 있는
그런 삶을 살도록 오늘도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공지  추억을 불러오는 70년대 분위기 가요 20곡    가요곡 2013/07/12 1451
공지  "58 동우회원" 여러분들에게 이 게시판을 개방합니다...  [10]  운영자 2006/07/07 1960
80   47년 전 오늘, 실미도 684 특수부대가 청와대로 질주했다    사철가 2018/08/23 140
79   전쟁이 낳은 비극의 땅 DMZ..이젠 최고의 자연 전시장    사철가 2018/07/07 228
78   흑백영상으로 되살아난 1980년 광주 - 미공개 5.18영상물 38년 만...    사철가 2018/05/09 290
77     미공개 사진으로 본 5·18 광주.. 묵묵히 삼킨 비극의 날들    사철가 2018/05/17 279
76   5.18때 광주로 잠입한 독일기자, 그는 왜 망월동에 묻혀 있을까?    이세욱 2017/08/04 812
75   괴상한 음식 20선    세발낙지 2015/11/03 806
74   카센터가 절대 말해주지 않는 '자동차 관리 상식' 5가지    자동차 2015/06/30 1149
73   까치와 독사의 혈투  [1]  세월호 2015/06/05 1031
72   복(福)을 불러오는 구어도(富贵九鱼图)    hcKwon 2015/03/17 849
71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울산혁채 2014/11/12 1055
70   양발차기 캉가루의 격투기    격투기 2014/10/06 805
69   영화 '西便制'... 뮤지칼 西便制' 중에서 戀歌... 四節歌...    임권택 2014/09/15 839
68   조정래와 태백산맥    조정래 2014/08/30 767
67     여수 14연대 반란 (남로당군사총책 박정희 소령 등장)    MBC 2014/09/12 879
66   송아지 보호하는 사자 '쓰다듬고 사투까지'    e뉴스팀 2013/12/26 881
65   지명(地名) 이야기(由來)    양재동 2013/12/20 1158
64   고구려와 수/당 전쟁    대고구려 2013/10/04 866
63   아시아 최강 고구려의 철갑기병    광개토대왕 2013/10/04 774
62   "김춘추와 당태종의 단독회견" - 고구려의 만주영토를 떼주기로 한...?    신경진 2013/09/12 1170
61   배꼽이 빠져도 책임 안짐 - "아담과 이브"    김상철 2013/08/30 884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고별사 2013/08/22 760
59   봉알선생의 우리 욕 기행    황봉알 2013/07/13 1268
58   新三國誌 1 編~95 編 (YouTube모음)  [1]  나관중 2012/10/02 1453
57   무법자 라이온... 외 다수    라이온 2011/11/18 1304
56   53년 만의 가을소풍    산정초교58 2011/11/16 1272
55   장준하 선생 유골 최초 공개…유족 “망치 가격 확실”    한겨레 2012/08/16 1364
54   뉴라이트의 실체    정동원 2012/04/17 995
53   미녀 두 동강 내기    정동원 2012/03/17 1036
52   부잡한 놈들.....    변종욱 2012/02/20 1125
51   노무현 VS 이명박 도덕성,위장전입만 봐도    아이엠피터 2011/12/02 1514
50   이 비디오를 보기 전에는 쓰나미를 말하지마라    쓰나미 2011/11/06 1176
49   주먹의 아들, 챔피언 주먹을 만들다    문갑식 2011/07/23 1676
48   “고마워요”…그물에서 구출된 고래의 감사    해외화제 2011/07/20 1188
47   예수 믿으면 복 받는다니요, 시련 속에서 예수 찾아야죠    이찬수 2011/07/10 1431
46   노무현 두 번 죽이는 비열한 '검사 이인규', 야비+비열    오마이뉴스 2011/06/17 1701
45   거만한 이인규 중수부장…자살 택한 노 전 대통령  [1]  헤럴드 2011/06/15 1443
44   성철 스님 ‘이 자슥, 공부는 언제 … ’ 야단칠 것 같아요    성철과원택 2011/05/08 1481
43   히햐~ 이런 곳이........................    변종욱 2011/05/03 1191
  1 [2][3]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5606
오늘의 방문자수 : 22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