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글쓴이 권혁채  2018-01-16 19:00:41, 조회 : 1,982
파일 1 해돋이_2.jpg (161.2 KB), DownLoad : 0
파일 2 18,1,15일_신라_CC.jpeg (159.7 KB), DownLoad : 3


내가 벌써 우리나이로 72살
어디로 언제 먹었는지는 모르지만 또 몇일후 설 쇄고 나면 한살을 더먹게 되니
내가 어릴때  72살 되신 어른들을 뵈면 모든것에 절대적이고 완벽한 큰 어른들 이였는데
나는 아직도 철이 덜 든것 같으니 내스스로 생각 하여도
연구 대상품 인것은 틀림이 없는것 같으며 또 언제 철이 들런지

어쩌면 공동묘지에 갈때 까지도 철이 들지 못할것 같기도 하여
아무래도 내묘비에는 70넘도록 철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라고 써야 될것 같다

지난 년말년시를 지내며 망년회다 해돋이.신년운동등등 모임 으로 혼자 바쁜척 하다
지난주에는 누가 과유불급 이란 말을 만들어 놓아 가지고  결국 문제가 발생되어
금년도 내목표로 잡었던 두가지 첫째는 응급실에 실려가지 않는것 둘째는 입원하지 않는것
이였는데 지난주 내내 못견디게 아파 하는수 없이 응급실에 가버리고 나니

첫번째로 세운 응급실에 안가는 목표가 한달도 못되어 깨져 버렸다는 아쉬움속에 있었는데

지난 금요일 부터 통증이 없어지고 콘디션이 좋아지니
내가 세운 목표는 응급실에 실려가지 않기 였지 며느리가 운전하는 차에
내자의적으로 간것 이기에 다르다는 생각이 드니  ,, ㅎ
금년 내목표는 아직 안 깨졌다는 결론에

그래서 며느리가 속없다고 할까 보아 혼자말처럼
낼 운동 가자는데
도저히 못가겠는데 빠질수가 없는 자리라 할수 없이  가야될것 같다고 거짓말을 하고
지난주내내 그렇게 혼줄 나고도 어제 또 경주에 운동을 갔다 왔으니
아무래도 나는 철들려면 아직도 먼것 같다는 생각이

그러나 다른쪽으로 보면 어떤면에서는 철들지 않고 이상태로 철없이 사는것이
더 젊게 사는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도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193   전하고 싶은 반듯한 사람들과의 만남  [3]  권혁채 2018/11/06 88
192   어제는 여러가지를    권혁채 2018/10/20 307
191    사랑하는 1513 Life (삶) 조감도  [1]  최서구 2018/09/24 1014
190    소중한 1513 친구들 !!!  [2]  최서구 2018/07/31 1690
189   무식하기에 용감 하는것 같다  [1]  권혁채 2018/07/23 795
188   스스로 만족    권혁채 2018/05/20 1260
187     2018년4월4일 KBS9시뉴스 뒤에 - "췌장암을 이긴 권혁채"    이세욱 2018/03/23 1868
186   잘한 판단 인졌는지 ? 헷갈리네  [2]  권혁채 2018/03/21 2288
185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1422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1982
183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1195
182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1066
181   내 주말    권혁채 2017/10/14 1095
180   1945년 8월15일에 무슨일이 ???  [2]  최서구 2017/07/25 3762
179   사진 두장  [2]  권혁채 2017/07/05 1201
178   건강한 주말  [2]  권혁채 2017/06/19 1482
177   내가 만든 옥상 텃밭    권혁채 2017/06/04 1338
176   어제 들은 말이 생각나는 짜투리 시간  [1]  권혁채 2017/01/06 2647
175   친구님들 새해에는 더욱 건강 하시길 소원 합니다    권혁채 2017/01/01 2303
174     정의구현의 칼을 뽑게된 박영수(박정수의 동생) 특검    이세욱 2016/12/02 3781
173     정의구현의 칼을 뽑게 된 박영수(박정수의 동생) 특별검사    이세욱 2016/12/02 3724
172   최동룡의 사모별곡 - ( 불효자는 웁니다 ). 최동룡씀  [1]  최서구 2016/10/06 6452
171    늦은귀국 빠른출국    최서구 2016/10/06 6474
170   산디에고에 두고 온 사랑  [1]  오건삼 2016/04/21 2385
169   내 생각  [2]  권혁채 2016/03/23 2182
168   전시회에 초대합니다 (지역주의타파 국민실천위원회)    이세욱 2015/12/07 2997
167   1513 친구 회원 여러분, 고맙습니다!    김훈 2015/10/28 2467
166   훈이 친구 자서전을 읽고 생각 나는데로  [1]  권혁채 2015/10/06 3811
165   자서전을 출간하였습니다  [4]  김훈 2015/09/28 3903
164   9월달 첫번째날에 받은 글    권혁채 2015/09/01 2680
163   요 아래 사진 댓글  [3]  권혁채 2015/08/21 5754
162   15년 만에 나타난 쌍둥이 형  [3]  이세욱 2015/08/19 6068
161   조준기회원 마스터급 5연패 달성  [1]  유문태 2015/08/03 2734
160   58년전 오늘 (단오날) 유달산에서  [2]  권혁채 2015/06/19 3174
159   당신에게서 봄냄새가 나네요.  [4]  최서구 2015/04/14 5912
158   찹찹함과 허전함  [3]  권혁채 2015/03/14 2824
157   1912년 2월13일생 ( 당신은 눈사람이어라.)  [4]  최서구 2015/02/13 7942
156   1월 20일 생일을 맞으니 여러가지 생각들이  [2]  권혁채 2015/01/20 4088
155   정의구현의 견인차가 될 대한변협협회장후보 박영수 변호사 - 박정수 동생    이세욱 2014/12/08 3619
154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043
  1 [2][3][4][5]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6085
오늘의 방문자수 : 16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