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무식하기에 용감 하는것 같다
글쓴이 권혁채  2018-07-23 14:56:34, 조회 : 854


  오늘 오전 울산대학병원 치과에 가서 인프란트 수술 일정을 잡고 오는데
  병원 lobby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어 가보니 가훈을 무료로 써주는
  행사를 하고 있어 그냥 보고는 주차장 방향으로 가다 ....갑자기

  평소 조상님 묘소를 참배 할때마다
  묘비에 쓰여진 한자 내용과 가정집 벽에 붙혀진 족자에 한문으로
  쓰여진 내용을 읽을줄 몰라 스스로 무식함에 부끄럽기도 하였고

  다른 한편 으로는
  과연 저러한 글을 읽고 해석할 사람이 몆%나 될까 라는 스스로의 위안도 하는때도 있어
  나는 저렇게 어려운 한자로 유식한척 쓰지 않고 초등학생도 보면 읽을수 있고
  누구나 이해가 되도록 쉬운말로 써야 겠다는 생각 을 하여 왔던 일이 떠올라

  오던길을 되돌아 가서
  제것도 하나 부탁 합니다 하였더니
  A4용지를 주면서 이곳에 내용을 쓰라고 하여
  평소 생각 하여 오던 아래 내용을

  배달음식은 두 그릇 이상일때만 주문하고
  시장에서 만원 이하 물품을 살때는
  입버릇으로 깍아달라, 좀더 주세요,라는 말은 하지말고
  같은 조건이면 나이드신분것을 사준다

  라고 써주었더니
  너무 길다며 써주지 않는다고 하여
  몆번이나 부탁을 하였는데도
  써주지 않아 하는수 없이 발길을 돌렸는데
  그런데도 내가 얼굴이 뻔뻔해서 그런지
  몆번 부탁하는동안 모여있는 사람들이
  내얼굴을 빤히들 처다 보는데도 하나도 부끄럽거나
  챙피함을 못느끼고 오히려 내가 당당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으니   ..  ㅎ

  친구님들 새로운 한주을 맞아 더웁다고 짜증 내지 마시고 더워야 아이스케키 장사도
  먹고 살수 있으니까 간법적인 베품 이라고 생각 하시고 건강하고  행복한 한주 보내시기들

이세욱






ㅎㅎㅎㅋㅋㅋ
2018-07-23
21:09:52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195   2018년 송년회 사진 좀 볼수 있으면 좋겠네요    권혁채 2018/12/16 1
194    * 믿음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2]  최서구 2018/12/12 57
193   전하고 싶은 반듯한 사람들과의 만남  [3]  권혁채 2018/11/06 146
192   어제는 여러가지를    권혁채 2018/10/20 394
191    사랑하는 1513 Life (삶) 조감도  [1]  최서구 2018/09/24 1179
190    소중한 1513 친구들 !!!  [2]  최서구 2018/07/31 1840
  무식하기에 용감 하는것 같다  [1]  권혁채 2018/07/23 854
188   스스로 만족    권혁채 2018/05/20 1292
187   잘한 판단 인졌는지 ? 헷갈리네  [2]  권혁채 2018/03/21 2331
186     2018년4월4일 KBS9시뉴스 뒤에 - "췌장암을 이긴 권혁채"    이세욱 2018/03/23 1903
185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1469
184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2036
183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1224
182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1093
181   내 주말    권혁채 2017/10/14 1120
180   1945년 8월15일에 무슨일이 ???  [2]  최서구 2017/07/25 3845
179   사진 두장  [2]  권혁채 2017/07/05 1230
178   건강한 주말  [2]  권혁채 2017/06/19 1508
177   내가 만든 옥상 텃밭    권혁채 2017/06/04 1366
176   어제 들은 말이 생각나는 짜투리 시간  [1]  권혁채 2017/01/06 2689
175   친구님들 새해에는 더욱 건강 하시길 소원 합니다    권혁채 2017/01/01 2340
174   정의구현의 견인차가 될 대한변협협회장후보 박영수 변호사 - 박정수 동생    이세욱 2014/12/08 3662
173     정의구현의 칼을 뽑게된 박영수(박정수의 동생) 특검    이세욱 2016/12/02 3879
172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074
171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081
170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079
169   최동룡의 사모별곡 - ( 불효자는 웁니다 ). 최동룡씀  [1]  최서구 2016/10/06 6551
168    늦은귀국 빠른출국    최서구 2016/10/06 6556
167   산디에고에 두고 온 사랑  [1]  오건삼 2016/04/21 2420
166   내 생각  [2]  권혁채 2016/03/23 2213
165   전시회에 초대합니다 (지역주의타파 국민실천위원회)    이세욱 2015/12/07 3039
164   1513 친구 회원 여러분, 고맙습니다!    김훈 2015/10/28 2491
163   훈이 친구 자서전을 읽고 생각 나는데로  [1]  권혁채 2015/10/06 3873
162   자서전을 출간하였습니다  [4]  김훈 2015/09/28 3971
161   9월달 첫번째날에 받은 글    권혁채 2015/09/01 2710
160   요 아래 사진 댓글  [3]  권혁채 2015/08/21 5835
159   15년 만에 나타난 쌍둥이 형  [3]  이세욱 2015/08/19 6119
158   조준기회원 마스터급 5연패 달성  [1]  유문태 2015/08/03 2762
157   58년전 오늘 (단오날) 유달산에서  [2]  권혁채 2015/06/19 3217
156   당신에게서 봄냄새가 나네요.  [4]  최서구 2015/04/14 6025
  1 [2][3][4][5]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6783
오늘의 방문자수 : 23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