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친구들, 정겨운 손짓을 보내 주오
글쓴이 김훈  2018-01-16 09:14:13, 조회 : 429

특별히 자랑할 일인 것 처럼 할 말은 아니지만 나는 자주 내 생각의 일단을 글로 써서 혼자서
간직하고만 지내다가 어느 날 부터인가 여러 사람의 e.mail 주소를 물어서 챙기고  용기를 내서
e.mail 로 친구, 지인에게 내가 쓴 글을 보낸다.
최근에는 고향의  학교 동창회 Home Page 에도 올리고 있다.
두 군데 올리는 글이 같은 글이기도 하고  다른 경우도 있으며, 어느 때는 한 곳에만 올리기도 한다.
목중고 1513  H.P. 를 읽는 사람은 모두 나와 同類意識과 共感帶가 탄탄하다고 (내가) 믿고 있지만  
e.mail 의 상대는 각자 異質的性向이 있기에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다.
따라서 글을 보낼 때도 내 나름으로 가려내고 분간해서 보내기도 한다.
다시 말 해서 연령, 출신지역, 나와 알게 된 동기, 평소의 성향 등에 따라서 여러 층의
사람들이며 나를 중심으로 放射形으로 관계를 갖고 있을 뿐 대부분 橫的으로는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기에 하는 말이다.
e.mail의 글은 내가 보내는 상대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누가 내 글을 읽었는지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내 글에 대해서 길거나 짧게 의견이나 답 글을 주면 그에 따라서 뒷 이야기가 연결되고
길어지기도 한다.
e.mail 로 글을 보내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 되었지만 1513 H.P. 에 글을 올린 것은
2017 년 송년회에 다녀 온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나는 오늘은 무슨 글을 써야겠다고 곰곰 생각하고 글을 쓰기 시작하기도 하지만 문득 스치고 지나는
생각이거나, 이런 素材라면 이야깃거리가 되겠다 싶으면  그냥 字版을 두들기기 시작한다.
한 줄 두 줄 쓰면서 다음 글을 생각하고 정리해 나가면서 쓰는 식이다.
쓰다가 잘 풀리지 않거나 곁가지가 무성해 져서 당초 작정한 것과 다르게 이야기가 뻗어 나갈 때면
일단 글쓰기를  중단했다가 한참 후에 다시 펼쳐서 쓴다.
마무리 해 놓고 보면 언제나 흡족한 글이 되지는 않지만 그럭저럭 이야깃거리가 됨직도 하고
엉뚱하기도 하지만 내가 글쓰는 일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도 아니니 다들 너그럽게 이해해 주리라
믿고 보낸다.
읽는 사람이 특정되진 않았으나  1513 H.P.를 방문하는 사람은 모두 내가 잘 아는 친구들이기에
누구보다도 내 생각에 同意할 것이라는 믿음에서 마주 앉아서 이야기 하듯이 글을 쓰기 때문에
心的으로는 참 편한 느낌이다.
한 편의 글을 올려놓으면 며칠 사이에 적지 않은 친구들이 읽었다는 증거가 '조회 횟수' 로 나타나니까
고맙고 뿌듯하게 여긴다.
다만 한 가지 1513 친구들 "무던히도 심지가 굳다“ 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 없다.
무슨 말인고 하니 작년 첫 글을 쓴 이후  줄기차게(?) H.P.에 서툰 글을 올리는 데도 한 친구도
댓글 한 줄이 없으니 하는 말이다.
읽어 주는 것만 해도 사실 더 바랄게 없고 다행스런 일이지만 가끔은 내 생각이
친구들의 생각에 그렇게 가까이 가지 못했나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조회 횟수로 보아 관심을 가져주는 친구가 적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으나 누가 내 글을 읽었는지
짐작도 할 수 없으니 글 쓰는 팔에서 힘이 주욱 빠지는 느낌이다.
고기는 씹어야 맛을 알 수 있고, 생각은 말로 뱉어 내거나 글로 써 놓아야 나의 意見이나
思想이 된다.
스쳐 지나가는 어른[上司]에게  공손히 절을 하는데 나를 아는지 모르는지 눈길 한 번
주지 않으면 서운하기도 하고 더 이상 아는 척 하기도 멋쩍고 용기를 잃게 마련이다.
그럴 때면 習字紙처럼 얄팍한 내 생각을 한껏 부풀려서 말하는 나의 속내를 들킨 것 같아서 많이
부끄러워 진다.
욕심을 낸다면 다정한 내 친구들이 나의 서툰 글을 읽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꾸중이건
격려이건 내가 알아 볼 수 있도록 손짓을 보내 주면 좋겠다.
1513 친구들은 그렇게 해도 누구를 탓 할 수 없는, 질기고 긴 끈으로 서로의 허리춤을 묶고  
함께 늙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如   泉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218   나를 끌어 당기는 힘은 무엇인가?    김훈 2018/02/19 33
217   날마다 버리고 비우는 것이 道에 이르는 일이다    김훈 2018/02/17 87
216   섣달 그믐날에    김훈 2018/02/15 146
215   立春大吉 하소서    김훈 2018/02/04 273
214   나는 진짜 나이브[naive]한 늙은이 인가 보다    김훈 2018/01/31 338
213   春來亦是春 을 말하자    김훈 2018/01/29 327
212   세상 일의 평결은 오로지 하느님의 뜻에 달려있다    김훈 2018/01/27 391
211   이미 늦었다고 생각하는 때가 가장 이른 때다    김훈 2018/01/26 387
210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576
209   열 길 물 속 사정은 알아도, 한 길 사람의 속 마음은 알기 어렵다    김훈 2018/01/17 449
208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586
207   나는 프로 야구 KIA 타이거즈의 열성 팬이다    김훈 2018/01/16 418
  친구들, 정겨운 손짓을 보내 주오    김훈 2018/01/16 429
205   20 X . 61 R. 1 BN. 1 CO 모임    김훈 2018/01/13 416
204   Whisky on the rock    김훈 2018/01/12 422
203   후임 대통령의 본보기가 되는 전임 대통령은 없을까?    김훈 2018/01/11 452
202   하늘을 두고 맹세하지 마라    김훈 2018/01/09 465
201   세상 일 짐작하는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김훈 2018/01/07 524
200   고무줄, 고무판 같은 시간과 공간에 대한 小考    김훈 2018/01/05 484
199   친구들, 새해에 왕성한 활동 계속하길 바라며    김훈 2017/12/29 521
198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553
197   水流不爭先    김훈 2017/12/27 465
196   가슴이 따뜻해지는 뜻밖의 선물을 받고    김훈 2017/12/24 483
195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519
194   어정뜨기의 또 하나의 욕심    김훈 2017/12/22 636
193   타잔 놀이는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김훈 2017/12/15 528
192   近者悅 遠者來    김훈 2017/12/13 474
191   오갈데 없는 白髮 어르신 이지만 氣魄은 창창하다    김훈 2017/12/11 604
190   나의 親病記    김훈 2017/12/07 523
189   양잿물과 지까다비를 생각 함    김훈 2017/12/06 677
188   고스톱 게임 禮讚은 아니다    김훈 2017/12/05 613
187   Analogue 式으로 산다는 것    김훈 2017/12/04 583
186   생존배낭에 대한 小考    김훈 2017/12/03 482
185   어른 대접을 뱓을수록 말을 조심해야 한다    김훈 2017/12/01 700
184    松下問童子 (소나무 아래서 동자에게 묻다)    김훈 2017/11/30 554
183   哲學者가 되는 아침의 隨想    김훈 2017/11/19 520
182   1513 送年會 有感    김훈 2017/11/16 494
181   내 주말    권혁채 2017/10/14 517
180   1945년 8월15일에 무슨일이 ???  [2]  최서구 2017/07/25 1884
179   사진 두장  [2]  권혁채 2017/07/05 588
  1 [2][3][4][5][6]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0615
오늘의 방문자수 : 5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