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양잿물과 지까다비를 생각 함
글쓴이 김훈  2017-12-06 16:18:39, 조회 : 1,591

오늘  이야기는 언젠가 내가 e.mail에 비슷한 글을 올렸기에 두 번째 읽는 친구도 있겠으나
時宜的으로 요즘 상황에도 해당되는 면이 있다고 생각해서 내용을 조금 바꾸어서
또 이야기 한다.
”양잿물도 물 건너 온 것이 좋다”는 말이 있었다.
퍽 옛날에는 세탁[빨래]을 하려면 강이나 개울 아니면 정해놓은 마을 빨래터에 나가서
빨래 방망이로 두드리고 흐르는 물에 적셔 흔들면서 더러운 것을 씻어 냈으나 기름때나
달라붙은 더러움이 잘 지워지지 않을 때는 ‘잿물’을 만들어 사용해서 깨끗하게 했다.
‘잿물’ 이라는 것은 콩깍지나 지푸라기 등을 태워서 ‘재’를 만든 다음 재를 물에 타서
가라앉히고 우려내면 물이 알카리性을 띠게 되니 그 물로 묵은 때를 씻어 내거나
漂白하는데 썼던 것이다.
그러다가 强한 알카리性의 화학약품(?)인 ‘수산화나트륨’[NaOH : 가성소다]을
알게 된 후 번거로운 방법으로 잿물을 만들기 보다는 아주 간편하게 성능 좋은 洗劑를
쓰게 되면서 신통한 흰[白]색의 반짝거리는 壽石 같기도 하고 맛있는 사탕 덩어리
같기도 한 그것을 ‘양잿물’이라 했다.
西洋에서 ‘물 건너 왔다’ 하여 ‘洋’字를 붙인 것이다.
양잿물이 물을 건너 온 것이 아니라 양잿물을 만드는 방법(지식)을 서양으로부터
배운 것인데 말이다.
양잿물과 얽힌 슬픈 이야기도 더러 있었다.
각박한 세상을 억지로 하직하려 할 때 어떤 사람은 양잿물을 물에 타서 마시는
경우가 있었고, 대청마루 밑 한켠에 감추어둔 양잿물을 발발거리며 싸돌아다니던
강아지가 핥아 먹고 非命橫死하기도 했다.
곳간, 부엌, 뒷간을 넘나들며 지저분한 짓을 도맡아 하던 쥐새끼가 양잿물 그릇 옆에
널부러져 있으면 다행스런 일이기도 했는데 쥐새끼는 한 마리가 禍(?)를 당하면 다른
녀석들은 같은 일을 당하지 않는다는 말도 있었으니 쥐새끼가 영특하다 해야 할지
교활하다 해야 할지 아리송하다고 생각했었다.
아무튼 그 시절엔 양잿물조차도 물 건너 온[輸入된] 것이 낫다 했고, 온갖 것이
外製[美製, 日製]라야 행세를 했었는데 요즘엔 완전히 뒤바뀌어 겉보기는 짜잔하고
볼품이 떨어지더라도 國産을 고급품이라고 알아주며 그 값도 훨씬 높게 쳐주니
이렇게 변한 세태를 마주하는 심정이 야릇하다.
이런 때에 최근에 판문점 JSA에서 귀순한 북한 병사의 말에 따르면 보통의 북한 병사들은
‘발싸개’를 하고 있다 하는데 비교적 좋은 환경에서 생활했던 그였기에 ‘흰 양말’을
신고 있었다 하니 南과 北의 시계는 오른 쪽으로 돌았다 왼 쪽으로 돌았다 하는 것 같다.
익히 알고 있던 일이지만 이번 귀순병사의 일로 북한 주민들의 사는 모습을 보다 더 실감나게
이해하면서, 북한정권을 쥐고 있는 세력이 미국의 본토 東 쪽까지 날려 보낼 수 있다는
ICBM을 쏘아대는 허세를 부리면서 주민이나 군인들에게 嚴冬雪寒에 양말조차도 변변하게
신지 못하는 형편을 만들고 사람들의 뱃속에는 기생충이 우글거린다는 말이 들리기에
하는 말이다.
거의 백 년 전 일본 군인들이 신었던 발싸개[지까다비 : 直足袋]가 오늘날 북한에 존재하고,
우리나라의 6,70 년 전 상황이었던 뱃속의 기생충 이야기가 오늘의 時ㅅ點에서 南과 北의
比較指標로 膾炙되는 현실이 안타깝다.
Mart 에 나가 보면 화장비누, 목욕비누, 세탁비누,샴푸, 린스, 가루 洗劑, 액체 세제,
알카리性 세제, 中性 세제 등등 어중간한 상식으로는 비누 한 개 용도에 맞게 골라서 사기도
쉽지 않은 세상에 내가 양잿물 이야기를 하는 것은,
달라도 많이 다르고 바뀌어도 많이 바뀐 사회상을 보면서
내가 겪었고 기억하는 ‘세상의 변화’한 그림의 한 가지에 대해서만
말 하려 해도 참으로 놀랍기 때문이다.
가끔 내가 겪어온 ‘時代의 變遷史’를 젊은이들에게 이야기 해 주는 것이 마땅한지
부질없는 일인지 確固하게 自信이 서지 않을 때가 있다.
그래도 그런 비슷한 경우에 닿으면 나는 서슴없이 이야기 해주는 편이다.
그렇게 해도 될만큼 우리가 每事에  있어 베테랑이 되었으며 귀찮다 말 하지 않고
우리가 겪은 지난 시절의 이야기를 조목조목 들려주어야 할 責務도 안고있다.
그런 이야기를 하는 동안 나 자신 스트레스가 약간 풀리기도 한다.
내 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공감하며 생활의 보탬으로 이해하는가 하는 것은
오로지 내 말을 듣는  젊은이들에게 속하는 일이다.

                                  如  泉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230   내가 부러워하는 것은 무엇인가?    김훈 2018/05/22 51
229   당신, 말눈치 있나요?    김훈 2018/05/20 76
228   <千慮一失의 愚> 를 自招해서야 될일인가?    김훈 2018/05/20 71
227   스스로 만족    권혁채 2018/05/20 105
226   삶은 계란이다 [The Life is the Eggs]    김훈 2018/05/17 134
225   만인계터 - 마인게터 - mind getter 에 관하여    김훈 2018/05/12 185
224   <마인게터 : mind getter>를 회상함    김훈 2018/05/09 242
223   날마다 짙어지는 綠蔭을 보며    김훈 2018/04/30 403
222   하나 마나 한 싱거운 이야기    김훈 2018/04/20 425
221   佛眼見惟佛 [부처님의 눈으로 보면 모든건 부처님 세상이다]    김훈 2018/03/27 615
220   잘한 판단 인졌는지 ? 헷갈리네  [2]  권혁채 2018/03/21 1174
219     2018년4월4일 KBS9시뉴스 뒤에 - "췌장암을 이긴 권혁채"    이세욱 2018/03/23 1016
218   내 생활과 新聞    김훈 2018/03/19 640
217   質量不變의 法則    김훈 2018/03/10 611
216   날마다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자    김훈 2018/03/03 725
215   미운 사람, 이쁜 사람    김훈 2018/02/21 646
214   나를 끌어 당기는 힘은 무엇인가?    김훈 2018/02/19 694
213   날마다 버리고 비우는 것이 道에 이르는 일이다    김훈 2018/02/17 911
212   섣달 그믐날에    김훈 2018/02/15 681
211   立春大吉 하소서    김훈 2018/02/04 646
210   春來亦是春 을 말하자    김훈 2018/01/29 659
209   세상 일의 평결은 오로지 하느님의 뜻에 달려있다    김훈 2018/01/27 887
208   이미 늦었다고 생각하는 때가 가장 이른 때다    김훈 2018/01/26 1071
207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896
206   열 길 물 속 사정은 알아도, 한 길 사람의 속 마음은 알기 어렵다    김훈 2018/01/17 1295
205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1243
204   나는 프로 야구 KIA 타이거즈의 열성 팬이다    김훈 2018/01/16 1288
203   친구들, 정겨운 손짓을 보내 주오    김훈 2018/01/16 703
202   Whisky on the rock    김훈 2018/01/12 682
201   후임 대통령의 본보기가 되는 전임 대통령은 없을까?    김훈 2018/01/11 1231
200   하늘을 두고 맹세하지 마라    김훈 2018/01/09 1293
199   세상 일 짐작하는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김훈 2018/01/07 868
198   고무줄, 고무판 같은 시간과 공간에 대한 小考    김훈 2018/01/05 1228
197   친구들, 새해에 왕성한 활동 계속하길 바라며    김훈 2017/12/29 1363
196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988
195   水流不爭先    김훈 2017/12/27 728
194   가슴이 따뜻해지는 뜻밖의 선물을 받고    김훈 2017/12/24 936
193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824
192   어정뜨기의 또 하나의 욕심    김훈 2017/12/22 1594
191   近者悅 遠者來    김훈 2017/12/13 812
  1 [2][3][4][5][6]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2494
오늘의 방문자수 : 13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