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松下問童子 (소나무 아래서 동자에게 묻다)
글쓴이 김훈  2017-11-30 22:25:14, 조회 : 575

    寺 在 白 雲 中   흰 구름 속에 절이 있으니
    白 雲 僧 不 掃   흰 구름을 중이 쓸지 않네.
    客 來 門 始 開   객이 와서야 비로소 문을 여니
    萬 壑 松 花 老   온 골짜기에 송화가 무르익었네.   (* 壑: 골짜기 학)

    松 下 問 童 子   소나무 아래서 동자에게 물으니
    言 師 採 藥 去   대답하길 스승은 약초 캐러 가셨는데
    只 在 此 山 中   다만 이 산속 어디 쯤 계실 것이나
    雲 深 不 知 處   구름이 깊어서 계신 곳을 모르겠다 하네.

漢字에 관심이 있고 같은 말[어휘]이라 하더라도 품고 있는[含意]가 재미있을 때가 있으니
얕은 지식으로도 볼만하다 싶은 漢詩集을 사서 들여다보았는데 체계적인 지도를 받고
따로 공부하지 않으면 그 근처에도 이르기 어렵다는 것을 알았다.
詩作은 엄두를 낼 수 없으나 어쩌다가 짧고 쉬운 글[漢字]로 된 詩를 찾게 되면 몇 번이고
되읽으면서 시 속의 그림을 상상하고 뜻을 살피면 재미있고 마음이 잔잔해 질 때가 있다.
오늘도 政街의 뉴스를 전혀 외면 할 수도 없어 TV를 켜고 들어 보았더니 얼마 전 까지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떵떵 거리던 자들이 줄줄이 각종 비위사실에 연루되어 검찰청을
들락날락 하고 있으니 가슴 답답하고 한심스러워 진다.
옛 사람들의 名詩를 보면 하나같이 그들이 세상을 쥐락펴락 할 때 쓴 글이 아니고
自意건 他意건 자리에서 내려오거나 밀려 난 다음에 草野에 묻혀 살면서 지은 글이
대부분이니 진정 사람답게 사는 것은 高臺廣室 輝煌燈 아래서 권세 부리며 호의호식,
호사할 때  얻어지는 것이 아니며 많은 것을 내려놓고 비워버린 다음에야 갖게 된다는 것을
깨우치게 되니 옛날이나 지금이나 사람의 ‘한 살이’ 가 奧妙하다.

위에 옮겨 적은 두 편의 詩도 그렇다.
내가 山寺의 중이 되거나, 客이 되거나 다를 바 없고,
童子가 되거나,  큰 스님이 어디에 계시는지를 묻는 이가 바로 나 자신이라 해도 그 그림이
달라지지 않으며, 절간을 휘감고 있는 雲海가 금방 걷힐 것 같지도 않은 느낌이니 말이다.

山寺를 찾은 나그네의 경지에 이르지는 못 하더라도
나도 이젠 신기루를 쫓아다니기엔 발걸음 가볍지 못함을 오래 전에 깨달았을 뿐 아니라  
不實한 몸뚱이로 이만큼 견디고 있으니 知分自足하는 凡夫로써 오늘 내 자리가 참 편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219   미운 사람, 이쁜 사람    김훈 2018/02/21 97
218   나를 끌어 당기는 힘은 무엇인가?    김훈 2018/02/19 142
217   날마다 버리고 비우는 것이 道에 이르는 일이다    김훈 2018/02/17 177
216   섣달 그믐날에    김훈 2018/02/15 231
215   立春大吉 하소서    김훈 2018/02/04 308
214   나는 진짜 나이브[naive]한 늙은이 인가 보다    김훈 2018/01/31 366
213   春來亦是春 을 말하자    김훈 2018/01/29 353
212   세상 일의 평결은 오로지 하느님의 뜻에 달려있다    김훈 2018/01/27 414
211   이미 늦었다고 생각하는 때가 가장 이른 때다    김훈 2018/01/26 405
210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598
209   열 길 물 속 사정은 알아도, 한 길 사람의 속 마음은 알기 어렵다    김훈 2018/01/17 463
208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609
207   나는 프로 야구 KIA 타이거즈의 열성 팬이다    김훈 2018/01/16 435
206   친구들, 정겨운 손짓을 보내 주오    김훈 2018/01/16 440
205   20 X . 61 R. 1 BN. 1 CO 모임    김훈 2018/01/13 429
204   Whisky on the rock    김훈 2018/01/12 435
203   후임 대통령의 본보기가 되는 전임 대통령은 없을까?    김훈 2018/01/11 474
202   하늘을 두고 맹세하지 마라    김훈 2018/01/09 485
201   세상 일 짐작하는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김훈 2018/01/07 549
200   고무줄, 고무판 같은 시간과 공간에 대한 小考    김훈 2018/01/05 512
199   친구들, 새해에 왕성한 활동 계속하길 바라며    김훈 2017/12/29 556
198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590
197   水流不爭先    김훈 2017/12/27 471
196   가슴이 따뜻해지는 뜻밖의 선물을 받고    김훈 2017/12/24 507
195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527
194   어정뜨기의 또 하나의 욕심    김훈 2017/12/22 675
193   타잔 놀이는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김훈 2017/12/15 564
192   近者悅 遠者來    김훈 2017/12/13 479
191   오갈데 없는 白髮 어르신 이지만 氣魄은 창창하다    김훈 2017/12/11 633
190   나의 親病記    김훈 2017/12/07 532
189   양잿물과 지까다비를 생각 함    김훈 2017/12/06 716
188   고스톱 게임 禮讚은 아니다    김훈 2017/12/05 637
187   Analogue 式으로 산다는 것    김훈 2017/12/04 620
186   생존배낭에 대한 小考    김훈 2017/12/03 488
185   어른 대접을 뱓을수록 말을 조심해야 한다    김훈 2017/12/01 739
   松下問童子 (소나무 아래서 동자에게 묻다)    김훈 2017/11/30 575
183   哲學者가 되는 아침의 隨想    김훈 2017/11/19 526
182   1513 送年會 有感    김훈 2017/11/16 502
181   내 주말    권혁채 2017/10/14 525
180   1945년 8월15일에 무슨일이 ???  [2]  최서구 2017/07/25 1929
  1 [2][3][4][5][6]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0702
오늘의 방문자수 : 10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