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9월달 첫번째날에 받은 글
글쓴이 권혁채  2015-09-01 14:04:34, 조회 : 3,052

오늘 아침 지인이 보내준 아래 글을 보고 왜 이글을 보냈을까 고민 하다
마음에 와 닿아 친구님들께 소개 합니다
                            
                                     아                                  래

돼지는 하늘을 올려다 볼 수 없습니다.그 이유는 돼지의 목이 땅을 향하고 있어 기껏 높이 들어봤자
45° 밖에 들 수 없기 때문이죠.

그래서 돼지는 자의로는 하늘을 올려다 볼수 없다고 합니다.

그런 돼지가 하늘을 볼 수 있을 때가 있다고 하는데.그때는 바로 '넘어 졌을 때'라고 합니다.

우리 삶에도 때론 넘어지는 순간이 찾아옵니다.  하지만 넘어진다는 건 다 이유가 있습니다.

넘어져야 하늘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파 봐야 자기의 건강도 살피게 됩니다.실수하고 부끄러운 상황에 닥쳐봐야 겸손을 배웁니다.

가정에도 문제가 생김으로 상담도 하고 남의 말도 들을 수 있게 됩니다.

겁 먹지 맙시다,넘어짐을.

나의 모습이 때론 돼지를 닮아 물질에, 권력에, 사람에 눈이 멀어 그것만을 찾아 고개를 파묻고 땅만  파헤치고 있지는 않나 반성을 해봅니다.

넘어짐이 가져다 준 선물,'하늘'.

아름다운 하늘을 볼 수 있게 해주셔서 "넘어짐도 때로는 감사 입니다 "

                                                                      
오늘부터 시작되는 9월도 늘 건강하시고 행복 하시길 소원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198   설날 인사    권혁채 2019/02/05 1348
197    * 사랑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최서구 2019/02/03 1839
196    * 소망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2]  최서구 2018/12/21 2446
195   2018년 송년회 사진 좀 볼수 있으면 좋겠네요  [1]  권혁채 2018/12/16 1727
194    * 믿음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2]  최서구 2018/12/12 2350
193   전하고 싶은 반듯한 사람들과의 만남  [3]  권혁채 2018/11/06 1762
192   어제는 여러가지를    권혁채 2018/10/20 2008
191    사랑하는 1513 Life (삶) 조감도  [1]  최서구 2018/09/24 3140
190    소중한 1513 친구들 !!!  [2]  최서구 2018/07/31 3076
189   무식하기에 용감 하는것 같다  [1]  권혁채 2018/07/23 2461
188   스스로 만족    권혁채 2018/05/20 2849
187   잘한 판단 인졌는지 ? 헷갈리네  [2]  권혁채 2018/03/21 3058
186     2018년4월4일 KBS9시뉴스 뒤에 - "췌장암을 이긴 권혁채"    이세욱 2018/03/23 3066
185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3030
184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3086
183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2778
182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2683
181   내 주말    권혁채 2017/10/14 2644
180   1945년 8월15일에 무슨일이 ???  [2]  최서구 2017/07/25 4412
179   사진 두장  [2]  권혁채 2017/07/05 2789
178   건강한 주말  [2]  권혁채 2017/06/19 3099
177   내가 만든 옥상 텃밭    권혁채 2017/06/04 2970
176   어제 들은 말이 생각나는 짜투리 시간  [1]  권혁채 2017/01/06 3086
175   친구님들 새해에는 더욱 건강 하시길 소원 합니다    권혁채 2017/01/01 3064
174   정의구현의 견인차가 될 대한변협협회장후보 박영수 변호사 - 박정수 동생    이세욱 2014/12/08 3766
173     정의구현의 칼을 뽑게된 박영수(박정수의 동생) 특검    이세욱 2016/12/02 4195
172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143
171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148
170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159
169   최동룡의 사모별곡 - ( 불효자는 웁니다 ). 최동룡씀  [1]  최서구 2016/10/06 7151
168    늦은귀국 빠른출국    최서구 2016/10/06 7243
167   산디에고에 두고 온 사랑  [1]  오건삼 2016/04/21 3076
166   내 생각  [2]  권혁채 2016/03/23 3076
165   전시회에 초대합니다 (지역주의타파 국민실천위원회)    이세욱 2015/12/07 3127
164   1513 친구 회원 여러분, 고맙습니다!    김훈 2015/10/28 3058
163   훈이 친구 자서전을 읽고 생각 나는데로  [1]  권혁채 2015/10/06 4163
162   자서전을 출간하였습니다  [4]  김훈 2015/09/28 4268
  9월달 첫번째날에 받은 글    권혁채 2015/09/01 3052
160   요 아래 사진 댓글  [3]  권혁채 2015/08/21 6438
159   15년 만에 나타난 쌍둥이 형  [3]  이세욱 2015/08/19 6622
  1 [2][3][4][5]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09772
오늘의 방문자수 : 5
통계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