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중 15회, 고 13회 동창회
home contact sitemap
Home > 게시판 > 회원소식 > 서울회원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요런 줄거움
글쓴이 권혁채  2019-07-10 14:54:39, 조회 : 71
파일 1 garden_1.jpg (196.0 KB), DownLoad : 5
파일 2 garden_2.jpg (110.3 KB), DownLoad : 4



오랫만에 들리니 좀 이상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원래의 나는 이런 나는 아닌데...

좌우지간
옥상에 텃밭 (일명스카이 가덴)을 만든지도 벌써 6년
이렇게 하여도 저렇게 하여도 안되어 때려 치워버릴려다 - -만들어 놓은것이 아까워  
금년에 마즈막으로 도우미 아주머니의 도움을 받아 다시 시작을 하였는데

내가 키운 상추, 깻잎,방울도마도,청경채,비타민,오이,고추,따먹는 재미가
솔직하게 거절할수 없는 지인이 식사 하자고 연락 올까 겁이 나기도

얼마전에는 하는수 없이 점심식사를 약속하고는 모임자리에 가면서
옥상에 올라가 상추와 고추를 따가지고 갔더니만
식당주인도 멀쩡하게 생긴놈이 침해걸렸나 하고 이상하게 생각 하는것 같이 보는것 같고

지인들도 하여간 별 나다고 하더니만
먹은후 한 지인 왈 이렇게 맛있는 상추는 처음 먹어 본다고 ,,,

그말을 듣는순간 전율감 같은것이 온몸에  퍼지면서 ...
돈으로는 살수 없는 쁘듯한 희열감 같은것은 느낌도

그렇잔아도 요즈음  이것들 때문에 매일 매일  줄거운 날의 연속인데
오늘아침에는 일어나 옥상에 문안차 올라 갔더니 이렇게 큰오이가
하도 신기하여 딸까 말까 고민 고민 하다가
야 저 갸냘픈 몸메로 이 무건운것을 달고 있으니 얼마나 고통이 되겠나 하는
안스러움이 들어 따 왔는데

좌우지간에 너무 좋고 너무 신기하고 이걸 키운 내가 대견 스러워 줄자로 측정 하여 보니
전장이 525mm이나 되어 이놈이 어떻게 알았는지 내생일이 5월 25일줄 알고서
내 기분 맞추기 위하여 딱 525mm만 커준것 같기도 하고  ,,,ㅎㅎㅎ  

혹 친구님들께서 연구 보존방법 있으면
알려 주시면 무지하게 고맙겠네요
모든 친구님들 항상 건강한 삶들 되시기를 바랍니댜ㅏ

이세욱

50센티가 넘는 거무튀튀한 것을 들고 서 있으니 처음에 사진만 봤을 때는 뭔가 흉물스럽고 이상야릇한 물건으로 보이는도다. 텃밭에 처음 키운 오이라니 보기만해도 오지기도 하겠구만. 알코올병에 넣어 가보로 보관해도 괜찮치않나 싶고... 역광을 등에 지고 그걸 들고 서있는 폼이 멋지기도하다. 참 바지런하기도 한 친구, 혁채야! 그건 필시 하늘이 내려주신 값진 선물인 것 같으이...!!!





2019-07-21
23:38:14

 
권혁채

세욱이 반갑다.
오랫만에 들렸더니 친구에 고마운 덕담들을 보니 오늘 이곳 울산은 고온다습 으로 날씨는
우중쭝 하지만 기분이 up 되는구나,
남들은 우숩게 생각 할찌 모르지만 저걸 따는데 손이 벌벌 떨리는것 같더라
그리고 이렇게 까지 키운 내가 댜견 스럽기도 하는것 같고 ..
그래 항상 우리 모두 건강 하면서 곱게 늙어가자
2019-07-28
17:32:32

 
     

번호 제목 글쓴이 글쓴날 조회
201   유유자적 ~ 노스탤자    권혁채 2019/08/15 35
200   새로운 운동을 시작 할려고 합니다    권혁채 2019/07/30 41
  요런 줄거움  [2]  권혁채 2019/07/10 71
198   설날 인사    권혁채 2019/02/05 1550
197    * 사랑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최서구 2019/02/03 2226
196    * 소망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2]  최서구 2018/12/21 2830
195   2018년 송년회 사진 좀 볼수 있으면 좋겠네요  [1]  권혁채 2018/12/16 1930
194    * 믿음 * 속에서 살고있는 1513  [2]  최서구 2018/12/12 2708
193   전하고 싶은 반듯한 사람들과의 만남  [3]  권혁채 2018/11/06 1965
192   어제는 여러가지를    권혁채 2018/10/20 2189
191    사랑하는 1513 Life (삶) 조감도  [1]  최서구 2018/09/24 3290
190    소중한 1513 친구들 !!!  [2]  최서구 2018/07/31 3198
189   무식하기에 용감 하는것 같다  [1]  권혁채 2018/07/23 2623
188   스스로 만족    권혁채 2018/05/20 3047
187   잘한 판단 인졌는지 ? 헷갈리네  [2]  권혁채 2018/03/21 3180
186     2018년4월4일 KBS9시뉴스 뒤에 - "췌장암을 이긴 권혁채"    이세욱 2018/03/23 3110
185   적은 성취감  [1]  권혁채 2018/01/21 3234
184   70 넘도록 철 들지 않는 사람 여기 누워 있노라    권혁채 2018/01/16 3181
183   노용석이가 감사인사드립니다  [1]  노용석 2017/12/28 2969
182   내자랑,며느리자랑,손녀자랑,  [3]  권혁채 2017/12/22 2958
181   내 주말    권혁채 2017/10/14 2846
180   1945년 8월15일에 무슨일이 ???  [2]  최서구 2017/07/25 4566
179   사진 두장  [2]  권혁채 2017/07/05 2989
178   건강한 주말  [2]  권혁채 2017/06/19 3177
177   내가 만든 옥상 텃밭    권혁채 2017/06/04 3158
176   어제 들은 말이 생각나는 짜투리 시간  [1]  권혁채 2017/01/06 3140
175   친구님들 새해에는 더욱 건강 하시길 소원 합니다    권혁채 2017/01/01 3144
174   정의구현의 견인차가 될 대한변협협회장후보 박영수 변호사 - 박정수 동생    이세욱 2014/12/08 3794
173     정의구현의 칼을 뽑게된 박영수(박정수의 동생) 특검    이세욱 2016/12/02 4227
172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165
171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158
170   동일게시물 중복으로 삭제함    이세욱 2014/12/08 3178
169   최동룡의 사모별곡 - ( 불효자는 웁니다 ). 최동룡씀  [1]  최서구 2016/10/06 7330
168    늦은귀국 빠른출국    최서구 2016/10/06 7413
167   산디에고에 두고 온 사랑  [1]  오건삼 2016/04/21 3107
166   내 생각  [2]  권혁채 2016/03/23 3105
165   전시회에 초대합니다 (지역주의타파 국민실천위원회)    이세욱 2015/12/07 3145
164   1513 친구 회원 여러분, 고맙습니다!    김훈 2015/10/28 3192
163   훈이 친구 자서전을 읽고 생각 나는데로  [1]  권혁채 2015/10/06 4180
162   자서전을 출간하였습니다  [4]  김훈 2015/09/28 4293
  1 [2][3][4][5][6]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욱이 
전체 방문자수 : 112200
오늘의 방문자수 : 17
통계보러가기